[영상] 대형선박에 부딪힌 다리...20초만에 '와르르'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3-27 11:42:52
  • -
  • +
  • 인쇄
▲선박 충돌로 무너진 미국 볼티모어항의 다리 (사진=연합뉴스)


50년간 멀쩡하던 다리가 20초만에 '폭삭' 붕괴되는 사건이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항구에서 발생했다. 다리를 지나던 대형선박이 교각을 부딪히면서 이같은 결과가 빚어졌다.

CNN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간) 새벽 1시28분쯤 볼티모어항에서 출항한 대형선박이 항구를 가로지르는 '프랜시스 스콧 키 브리지' 중앙 교각을 들이받으면서 이같은 사고가 일어났다. '프랜시스 스콧 키 브리지'는 695번 주간 고속도로의 일부로 1977년 개통했다.

이 다리를 들이받은 선박은 길이 300m, 폭 48m에 달하는 컨테이너 선박이었다. 시속 14.8km 속도로 선박에 들이박힌 교각이 먼저 쓰러졌고, 이후 20초만에 약 2.6km에 달하는 교량 중 강물 위를 지나는 56m구간이 모두 붕괴됐다. 선박 갑판 위로는 파괴된 다리 구조물이 떨어져 조명이 꺼지고 선박과 교량 일부에서 한때 검은 연기와 불길이 치솟았다.

도널드 하인부흐 전 볼티모어 소방서 서장은 수초간 집을 흔드는 소리에 놀라서 깼다면서 "지진이 일어난 것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브랜던 스콧 볼티모어 시장은 "키 브리지가 저렇게 무너지는 것을 실제 볼 것이라고는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며 "액션영화에서 나온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컨테이너선은 충돌 당시 동력을 상실하고 조종이 되지 않는 상태였다. 마지막 순간 방향을 틀려고 했지만 결국 피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다리 위에서 포트홀(도로 파임) 작업중이던 인부 8명 중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실종됐다. 나머지 2명은 구조됐다.

메릴랜드주 당국은 항구를 폐쇄하고 운영을 무기한 중단했다. 이로 인해 미국 내 자동차 공급에도 타격을 입힐 것으로 예상된다. 체서피크만에 위치한 볼티모어항은 대서양과 미국을 연결하는 미 동부의 주요 수출입항이자 미국 최대의 자동차 수출입 관문이었다.

메릴랜드주 홈페이지에 따르면 볼티모어항은 지난해에만 5200만톤의 국제화물을 처리했는데 이는 미국 항구 중 9번째로 많다. 금액으로 따지면 800억달러(약 107조원) 상당이다. 특히 지난해는 자동차와 소형트럭 84만7000여대를 취급했다. 이는 13년 연속 미 항구 1위다.

볼티모어항을 이용하는 자동차 업체는 닛산, 도요타, 제너럴모터스(GM), 볼보, 재규어랜드로버, 폭스바겐 등이다. 현대자동차·기아는 볼티모어 항구를 통한 차량 운송은 없는 상태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전력거래소 비상임 3명 고발당했다..."이해충돌방지법 위반"

전력거래소가 선임한 비상임이사 3명이 이해충돌방지법 위반으로 고발당했다.25일 기후솔루션과 18개 태양광협동조합,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회, 전

당장 코앞에 닥친 국제환경규제..."대-중소기업 상생으로 대응해야"

급박하게 돌아가는 환경통상규제를 적시에 대응하려면 공급망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대중소기업 상생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

빙그레, 탄소중립 실천·자원순환 활성화 MOU

빙그레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E-순환거버넌스와 탄소중립 실천 및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업무협약

포스코, 해수부와 '바다숲' 조성 나선다

포스코가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해 바다숲을 조성한다.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

두나무, 사내 ESG캠페인으로 1년간 1만8000kg 탄소감축

두나무가 임직원 대상 ESG 캠페인을 통해 지난 1년간 약 1만8000kg의 탄소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24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지난 1년

HLB글로벌, 자원환경사업 소비재기업으로 물적분할

HLB글로벌이 모래 등 골재를 채취해 판매하고 있는 자원환경사업부를 물적분할해 B2C, D2C 등을 주력으로 하는 소비재 전문기업으로 분사시킨다.HLB글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