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 '벚꽃' 개화…온난화로 봄꽃 개화 점점 당겨진다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4-01 16:09:25
  • -
  • +
  • 인쇄
▲1일 서울기상관측소의 왕벚나무에 꽃이 폈다. (사진=기상청)

서울에도 벚꽃이 피기 시작했다. 개화시기는 작년보다 조금 늦었지만 평년보다는 빠르다.

1일 기상청은 서울에 벚꽃이 폈다고 공식 발표했다. 서울 벚나무 개화는 종로구 송월동 서울기상관측소 앞에 심어진 왕벚나무(관측목)를 기준으로 한다. 이 나무 임의의 한 가지에 3송이 이상 꽃이 피면 서울에 벚꽃이 개화한 것이다.

올해 서울 벚나무 개화일은 역대 두번째로 일렀던 지난해보다 일주일 늦었다. 하지만 역대 5번째로 이른 개화다. 평년에는 벚꽃이 4월 8일쯤 개화했다. 서울 벚나무 개화가 관측되기 시작한 1922년 이후 가장 빨리 벚꽃이 핀 해는 2021년 3월 24일이었다.

개화한 벚꽃은 금방 만발할 예정이다. 나무 80% 이상에 꽃이 활짝 핀 것을 만발이라고 하는데 서울 평년 벚나무 만발일은 4월 10일로 개화일과 이틀밖에 차이나지 않는다. 만발한 벚꽃은 7~10일이 지나면 지기 시작한다.

서울 벚나무 개화일이 점점 당겨지고 있다. 2013년 이전까진 서울에서 3월에 벚나무가 개화한 적이 없었는데 2014년 3월 28일에 개화했고 이후 3월 하순에서 4월 초 사이에 벚꽃이 피고 있다. 1922년에는 4월 14일이 벚나무 개화일이었다.

이른 개화의 원인으로 온난화 영향이 지목되고 있다. 실제 3월 평균기온은 지난 51년 사이 2.6℃ 상승했고 4월 평균기온도 0.8℃ 상승했다.

이처럼 온도가 상승하면서 벚꽃, 개나리, 진달래 등 여러 봄꽃이 이전과 달리 동시에 피는 경향이 나타나는 '생태적 엇박자'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생태적 엇박자가 발생하면 꽃이 피는 시기와 곤충의 활동 시기가 엇나가면서 꽃가루와 꿀 등을 먹이로 삼는 곤충의 생존에 영향을 미치고, 이로 인해 화분매개가 필요한 식물이 열매를 맺는 데도 어려움이 생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전력거래소 비상임 3명 고발당했다..."이해충돌방지법 위반"

전력거래소가 선임한 비상임이사 3명이 이해충돌방지법 위반으로 고발당했다.25일 기후솔루션과 18개 태양광협동조합,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회, 전

당장 코앞에 닥친 국제환경규제..."대-중소기업 상생으로 대응해야"

급박하게 돌아가는 환경통상규제를 적시에 대응하려면 공급망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대중소기업 상생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

빙그레, 탄소중립 실천·자원순환 활성화 MOU

빙그레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E-순환거버넌스와 탄소중립 실천 및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업무협약

포스코, 해수부와 '바다숲' 조성 나선다

포스코가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해 바다숲을 조성한다.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

두나무, 사내 ESG캠페인으로 1년간 1만8000kg 탄소감축

두나무가 임직원 대상 ESG 캠페인을 통해 지난 1년간 약 1만8000kg의 탄소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24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지난 1년

HLB글로벌, 자원환경사업 소비재기업으로 물적분할

HLB글로벌이 모래 등 골재를 채취해 판매하고 있는 자원환경사업부를 물적분할해 B2C, D2C 등을 주력으로 하는 소비재 전문기업으로 분사시킨다.HLB글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