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원 택시비 20만원 받은 택시기사 결국 '덜미'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5-03 10:18:45
  • -
  • +
  • 인쇄
▲중국인 관광객이 제주자치경찰단 공항사무소에 접수한 민원(사진=제주자치경찰단)

관광객이 실수로 10배 더 많이 지불한 택시비를 그대로 받아챙긴 택시기사가 결국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3일 제주도자치경찰단에 따르면 지난달 14일 오전 10시께 중국인 A씨가 제주자치경찰단 공항사무소를 찾아와 한글로 적힌 쪽지를 건네며 도움을 청했다. 쪽지에는 '택시비 2만원을 20만원으로 결제(현금), 꼭 찾아주시길 바랍니다 ㅜㅜ 감사합니다'라고 적혀있었다.

A씨는 전날 밤 11시30분께 제주국제공항에서 함덕에 있는 호텔로 가기 위해 택시에 탑승했다가 실수로 정산요금보다 10배 많은 돈을 지불했다. 택시비는 2만원이 나왔는데 A씨는 20만원을 택시기사에게 줘버린 것이다. A씨는 택시가 떠나고 나서야 자신이 돈을 더 많이 줬다는 사실을 알아챘다.

택시번호도 기억나지 않고, 돈을 찾을 길이 묘연한 A씨를 도운 건 한 식당 직원이었다. 식당을 들른 A씨의 이야기를 들은 직원이 '자치경찰을 찾아가 보라'며 민원용 쪽지를 써준 것이다.

자치경찰은 A씨의 택시 탑승 시각과 장소 등 전반적인 경위를 파악한뒤, 중국어에 능통한 특채경찰이 A씨를 도왔다. 다행히 공항에 설치돼 있던 폐쇄회로(CC)TV 영상에서 A씨가 탔던 택시번호를 확인할 수 있어 과다지불된 금액을 되찾을 수 있었다.

택시기사는 조사과정에서 "밤중이라 차안이 어두워서 1만원 지폐를 1000원으로 착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