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610mm '물폭탄'...中 남부지역 또 '역대급 폭우'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5-20 12:10:15
  • -
  • +
  • 인쇄
▲폭우로 물에 잠긴 광둥성 칭위안시 하천변 (사진=연합뉴스)

지난 주말 사이에 중국 남부지방에 또 역대급 폭우가 쏟아졌다.

20일(현지시간) 중국신문망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전날 중국 광시성과 광둥성, 후난성 등 여러 곳에서 동시다발로 폭우가 쏟아졌다. 특히 광시성 친저우시에는 하루에 610mm '물폭탄'이 내렸다.

폭우 피해지역이 워낙 광범위한 탓에 아직까지 피해규모도 정확하게 집계되지 않고 있다. 폭우의 영향으로 광시성 18만가구가 정전 피해까지 입은 상황이다.

광시성 난닝시는 폭우로 도시가 침수됐으며 일부 구간에서 교통이 끊겼다. 난닝시는 지난 8일에도 시간당 1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졌다. 이로 인해 배수 작업중이던 노동자 1명이 실종됐다.

광둥성도 폭우로 고속도로까지 무너지면서 7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광둥성은 지난 4월 22일에도 폭포수처럼 비가 내리면서 도심 대부분이 물에 잠긴 바 있다. 짧은 시간에 엄청난 양의 비가 내려면서 당시 강과 수로, 저수지 등의 수위가 가파르게 올라 긴급 홍수경보까지 발령됐었다. 그런데 한달도 안돼 광둥성에 또 폭우가 내린 것이다.

중국 중앙기상청은 20일 오전 6시 기준 광시성과 광둥성 지역에 호우주의보를 발령했다. 당국은 최대 300mm의 비가 더 올 것으로 내다봤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