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재활용사업부, 수퍼빈 '아이엠팩토리' 방문...폐기물 문제 논의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5-30 10:17:09
  • -
  • +
  • 인쇄
▲쿠바 GER 주요 임원을 대상으로 강연중인 수퍼빈 김정빈 대표 (사진=수퍼빈)


수퍼빈은 쿠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재활용 비즈니스 그룹'(GER, Grupo Empresarial de Reciclaje)이 폐기물 문제 해결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24일 수퍼빈의 폐플라스틱 소재화 공장 '아이엠팩토리'를 방문했다고 30일 밝혔다.

쿠바 GER은 지난 24일 기획재정부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주도 국제개발협력사업인 경제발전경험 공유사업(KSP, Knowledge Sharing Program) 내 '지속가능한 재활용 시스템 구축 방안을 위한 초청연수'의 일환으로 한국을 방문하게 됐다.

이번 방문에서 쿠바 GER은 수퍼빈 아이엠팩토리의 폐플라스틱 재활용 공정을 면밀히 살펴보고, 쿠바의 폐기물 및 재활용 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방문을 계기로 KOTRA와 GER은 업무협약(MOU) 논의를 시작하는 등 향후 긴밀한 협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수퍼빈 김정빈 대표는 "양국과 양 기관의 재활용 산업 발전을 위한 장기적인 협업 관계 형성을 기대한다"며 "쿠바의 재활용 사업에 한국의 성공 사례가 성공적으로 안착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퍼빈은 폐플라스틱 순환경제 사업모델을 해외로 수출하기 위해 여러 프로젝트를 수주 중이며, 최근 유럽 시장에 수퍼빈이 생산한 페트(PET) 재생원료 'r-PET Flake' 수출을 시작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