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숨쉬기도 힘들다...인도 뉴델리 52.3℃ '역대 최고기온'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5-30 10:39:00
  • -
  • +
  • 인쇄
▲29일 뉴델리서 릭샤를 모는 운전사 (사진=연합뉴스)

인도의 수도 뉴델리가 29일(현지시간) 낮 기온이 52.3℃까지 치솟아 관측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인도 기상청(IMD)은 이날 오후 2시 30분경 뉴델리 교외 문게시푸르 기온관측소에서 52.3℃를 기록하며 이날 전국 최고치를 찍었다고 밝혔다. 뉴델리에서 낮 기온이 5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델리는 전날도 교외 나렐라와 문게시푸르 관측소에서 낮 기온 49.9℃를 찍어 역시 뉴델리 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날에 이어 최고치를 경신한 셈이다.

이날 뉴델리 낮 기온은 전날 북서부 라자스탄주에서 기록된 전국 최고치 50.5℃보다도 높았다. 인도 매체들은 2022년 5월 뉴델리 일부 구역 기온이 49.2℃까지 치솟은 적이 있다고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인도의 여름 기온이 50℃에 육박하거나 넘는 경우가 종종 있었지만 최근에는 기후변화로 폭염이 더 오래 가고 더 강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렇듯 낮 기온이 사상 최고로 치솟으면서 전력수요량도 에어컨 가동 등으로 8302㎿에 이르러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뉴델리를 관할하는 델리주 정부는 물부족 위험을 경고하면서 일부구역 수돗물 공급을 하루 2번에서 1번으로 줄이는 등 비상 대응조치에 나섰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