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 폭염에 11시간 버스에 방치된 5살 끝내 사망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5-30 18:29:39
  • -
  • +
  • 인쇄
▲아이가 발견된 유치원 버스 (사진=VN익스프레스 홈페이지 캡처)

36℃까지 치솟는 폭염이 연일 계속되는 베트남에서 11시간이나 유치원 버스 안에 방치돼 있던 5살 아이가 끝내 숨졌다.

30일(현지시간) 관영 베트남뉴스통신(VNA)과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전날 북부 타이빈성에서 유치원 버스에 약 11시간 동안 방치된 5살 소년이 사망했다. 이날 타이빈성의 최고 기온은 36℃에 달했다.

이 아이는 당일 오전 6시 20분경 유치원에 가기 위해 유치원 버스에 올라탔다. 이후 오후 5시경 아이를 하원시키려 유치원에 온 아이의 외삼촌은 아이가 등원하지 않았다는 말을 들었다.

한 학부모는 "삼촌이 유치원 문 앞에 주차된 버스로 달려가 다른 주민들의 도움으로 버스 문을 부수고 아이를 찾아냈다"고 전했다. 아이는 곧바로 근처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당일 아침 유치원 버스에는 인솔 교사와 58세 운전사, 다른 원생 9명도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어떻게 숨진 아이만 버스에 남겨졌는지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당일 아침 아이의 담임 교사는 아이가 출석하지 않은 사실을 알고도 그의 가족에게 알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