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비 많이 오고 폭염일수 더 길어진다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6-07 16:21:16
  • -
  • +
  • 인쇄
▲올여름은 폭염이 평년보다 더 많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사진=연합뉴스)

국내 연구진이 인공지능(AI)을 통해 예측한 결과 올여름 폭염이 평년보다 더 많이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명인 울산과학기술원(UNIST) 폭염연구센터장은 7일 기상청 기상강좌에서 AI를 활용한 LSTM(Long Short-Term Memory) 통계모형으로 예측한 결과, 올여름 폭염 일수가 평년보다 더 많을 것이라는 전망을 밝혔다. 폭염은 최고 기온이 33℃ 이상인 날을 뜻한다. 평년 폭염일은 10.2일이고 지난해 여름의 경우 13.9일이었다.

앞서 기상청은 지난 5월에 6~8월 3개월 전망을 통해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확률이 50%라고 밝혔다. 최소한 지난해에 비해 더 낮을 경우는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6월과 8월은 각각 평년보다 더울 확률이 50%인 것으로 나타났지만 7월의 경우 40%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좀 더 높을 수 있다는 전망이다. 문제는 비교적 기온이 떨어지는 이유가 '많은 비' 때문이라는 것이다. 지난해 여름 시작된 엘니뇨가 올여름부터 하반기에 걸쳐 라니냐로 전환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처럼 엘니뇨가 끝나는 여름에는 동아시아 강수량이 늘어나는 경향이 있다.

지난 5월 미국해양대기청(NOAA) 자료에 따르면 열대 인도양과 열대 서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 관계자는 인도양 해수면 온도가 엘니뇨로 크게 올랐고, 엘니뇨가 끝나고도 아직 식지 않아 대류 현상을 활발히 일으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동남아 북쪽 상공에 고기압이 형성되면서 북쪽의 찬 공기를 내려오게 하는데, 이 찬 공기가 태평양 쪽에서 올라온 습한 공기와 만나면서 동아시아 강수량을 늘리게 된다.

이 센터장은 엘니뇨로 북대서양에 '삼극자 패턴'이 형성돼 열대 북대서양 해수면 온도가 높은 점도 7월 많은 비가 예상되는 요소로 꼽았다.

그는 "전 지구 온도가 높아지는 등의 영향으로 6월 장마전에 폭염일이 늘어날 수 있다"면서 "8월의 경우 엘니뇨가 여름철 이후 라니냐로 전환될 때 기온이 오르는 경향이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7월은 동아시아 강수량이 전체적으로 늘면서 폭염일은 적겠지만, 습한 공기의 후덥지근한 폭염과 열대야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 센터장은 "7월 하순부터 8월 중순까지 폭염 극성기엔 지속적이고 강한 폭염이 발생할 수 있다"라면서 "폭염과 호우가 동시에 나타나는 복합재해에 대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