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年 100만t 감축 목표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6-20 11:59:57
  • -
  • +
  • 인쇄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41회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바이오가스 생산·이용 활성화 전략'을 보고했다. 바이오가스란 음식물 찌꺼기 등 유기성 폐자원을 활용해 생산한 가스로,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다. 현재 도시가스와 전력 생산, 지역난방 등에 활용 중이며 최근에는 수소 생산에도 활용되고 있다.

현재 음식물쓰레기나 가축분뇨, 하수 찌꺼기 등 유기성 폐자원은 연간 6000만톤 이상 발생한다. 2021년 기준으로는 올림픽경기를 치를 수 있는 규격 수영장 2만4516개를 채울 수 있는 수준의 폐자원이 나왔다. 미생물이 유기성 폐자원을 분해할 때 나오는 가스를 정제하면 도시가스처럼 에너지원으로 쓸 수 있으나, 바이오가스로 만드는 유기성 폐자원은 전체 7%에도 못 미친다.

이에 정부는 2026년까지 '연간 5억 표준입방미터(N㎥)의 바이오가스를 생산해 유기성 폐자원 557만톤을 친환경적으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화석연료인 액화천연가스(LNG) 대신 바이오가스를 사용하면서 연간 100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효과와 2294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해 12월 시행된 '유기성 폐자원을 활용한 바이오가스의 생산 및 이용 촉진법'에 따라 국내 바이오가스 산업이 활성화할 수 있는 법적 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지자체는 2025년부터, 대규모 가축분뇨 배출·처리시설과 음식물류 폐기물 배출자 등 민간은 2026년부터 바이오가스 생산 목표가 부여된다. 가스가 배출될 수 있는 사업장은 이를 바이오가스로 생산해야 하는 의무가 부여되는 셈이다. 법령에 따라 2034년까지 공공은 50%, 민간은 10%로 목표를 설정했고, 향후 비율은 단계적으로 확대해 각각 2045년과 2050년까지 80% 목표를 설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바이오가스 생산 효율성이 높아질 수 있도록 2종류 이상의 유기성 폐자원을 투입하는 '통합 바이오가스화 시설' 설치 사업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 바이오가스를 도시가스와 수소 생산시설 등으로 직접 공급할 수 있는 양을 늘리고 바이오가스의 신재생 에너지 가중치도 재검토하는 등 인프라 정비에 나설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바이오가스를 활용한 수소 생산시설 설치 사업도 지속해서 추진해 연내 2곳을 더 늘린다"며 "바이오가스 활용 생태계를 조성하고, 특수목적 법인(SPC) 설립 등 사업화 방안도 마련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