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업계 '친환경' 바람..."그린 워싱도 경계해야"

김현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7 11:34:22
  • -
  • +
  • 인쇄
▲왼쪽부터 네파 'C-TR 에코 봄 바람막이 자켓', 빈폴액세서리 '호두 니트백'


친환경 제품들에 대한 소비가 늘면서 패션업계도 친환경 제품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친환경 소재를 활용해 신상품을 개발하는가 하면, 곰팡이를 이용해 가방을 만드는 등 친환경 제품도 내놓고 있다.

네파는 올해 친환경 제품 수량을 지난해보다 130% 늘린다고 27일 밝혔다. 네파는 '환경을 보호하고 상생한다'는 철학에 따라 매년 다양한 종류의 친환경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우선 올 SS 시즌을 맞아 방수·방풍 재킷, 티셔츠, 팬츠 등으로 구성된 '에코 시리즈'를 출시했다. 총 네 가지의 친환경 인증 마크가 부여된 제품들이다.

빈폴액세서리도 지속가능성의 브랜드 철학을 바탕으로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호두 니트백'을 출시했다.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생산한 원사로 만든 호두 니트백은 니트 소재로 만들어져 가볍다.

아울러 빈폴액세서리는 미국 국제 안전 규격 기관의 친환경 품질인증(그린카드)을 획득한 '나무백'도 내놨다. 일반적인 가방 소재 대비 제조 공정에서 물을 적게 사용하고 오염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환경친화적 소재로 제작됐다.

▲에르메스가 버섯 곰팡이로 만든 '빅토리아 백' 출시 계획을 밝혔다.

명품도 친환경 대열에 속속 동참하고 있다.

프랑스 대표 명품브랜드 '에르메스'는 지난 3월 버섯곰팡이로 만든 '빅토리아 백' 출시 계획을 밝혔다. 버섯 뿌리 부분의 곰팡이 몸체(균사체)를 동물 가죽의 특성과 비슷하게 만드는 기술을 이용해 친환경 가죽을 만드는 것이다. 동물 가죽의 경우 1kg을 생산하는 데 약 1만7000L의 물이 필요하지만 친환경 가죽은 많은 물이 필요없다.

이탈리아 명품시계 '파네라이'는 98.6%를 재활용 소재로 만든 시계를 선보였다. 이 시계의 스트랩은 재활용 페트병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친환경 이름에 편승하는 가짜 친환경 '그린 워싱'을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그린 워싱이란 실제로는 친환경적이지 않지만 마치 친환경적인 것처럼 홍보하는 '위장환경주의'를 가리킨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과열되는 친환경 열풍 속에서 정말 환경을 생각하고 지속 가능한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