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1Q실적 '날았다'...모빌리티·페이도 적자탈출 '예고'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6 16:06:24
  • -
  • +
  • 인쇄
1Q 매출 1.2조로 45%, 영업익 89% 늘어
카카오페이 거래액 22.8조로 58% 성장
카카오가 모빌리티와 페이에 힘입어 올 1분기 영업이익이 79%나 성장했다.

카카오가 6일 공개한 1분기 실적은 연결기준 매출 1조2580억원, 영업이익 1575억원이다. 이는 역대 최대 분기 실적으로,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이 45%, 영업이익이 79% 늘었다.

사업 전반에 걸쳐 고르게 성장한 덕분이다. 특히 모빌리티·페이 등 신사업부문 매출이 1898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89% 증가한 것이 눈에 띈다. 지금 추세로 가면 연말 흑자전환이 가능할 전망이다. 카카오택시는 가맹숫자는 2만1000대로 늘었고, 카카오페이 거래액도 22조8000억원으로 58% 성장했다.

광고매출은 59% 성장했다. 선물하기 등 쇼핑사업이 증가한 덕분이다. 톡비즈 매출도 61% 증가한 3615억원을 기록했다. 포털(1175억원) 등을 포함한 플랫폼 부문의 매출은 51% 증가한 6688억원을 기록했다.

콘텐츠 부문도 5892억원으로 작년보다 38% 성장했다. 웹툰·웹소설 등 유료콘텐츠는 해외에서 인기를 끌면서 80% 성장한 1747억원을 올렸다. 지적재산(IP) 비즈니스 기타부문 매출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영상 콘텐츠 매출 증가와 음반 유통 호조로 55% 증가한 1274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게임 매출은 35% 증가한 1303억원, 음악은 4% 증가한 1568억원을 기록해, 다른 사업에 비해 상대인 약세를 보였다.

영업비용은 41% 늘어난 1조1004억원을 기록했다. 채용확대에 따른 인건비가 늘었고, 마케팅 비용이 증가한 탓이다. 영업이익률은 12.5%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한편 이날 카카오는 1분기 관련 컨퍼런스콜에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카카오재팬의 기업공개(IPO)를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페이와 카카오뱅크는 연내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계열사간 사업 시너지를 위해 일부 계열사에 대한 개편도 언급했다. 현재 카카오 계열사는 공정거래위원회 집계 기준으로 118개에 달한다.

카카오는 이달 안에 지속가능경영 노력과 앞으로의 계획을 담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