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자·아이스크림·막걸리까지…'구독서비스'에 빠진 유통街

박유민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8 08:00:03
  • -
  • +
  • 인쇄
설문조사 결과, 2명중 1명은 식품 구독 서비스 이용
▲롯데제과의 '월간 과-자'.(사진=롯데제과)

일정 금액만 내면 식품이 집 앞으로 척척 배송되는 구독 서비스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코로나 19로 비대면 소비 증가에 힘입어 소비자들이 '구독경제'에 눈을 돌리기 시작한 것이다. 그 종류는 디저트에서부터 술까지 다양하다.

구독경제는 신문처럼 매달 구독료를 내고 필요한 물건이나 서비스를 받아쓰는 경제활동을 의미한다. 최근에는 유통업계에서 다양한 소비재를 구독형 서비스로 내놓으면서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과자 아이스크림도 잡지처럼 월마다 배송

월 9900원만 내면 신상 과자부터 인기 과자까지 매달 배송받는다. 지난해 롯데제과가 선보인 '월간과자' 서비스다. 이용료 9900원을 3개월 선결제 방식으로 운영된다. 한정 판매 수량이 동이나 조기마감 되는 등 소비자들의 구매행렬이 이어졌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푸드가 지난 3일 선보인 아이스크림 구독 서비스"딸기페스티벌"은 오픈 8시간 만에 완판되는 등 소비자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서비스를 신청한 소비자들은 월 1만2400원만 내면 롯데푸드 아이스크림을 매달 25개씩 3개월간 집으로 배송받을 수 있다. 개당 500원 꼴이다. 아이스크림 구성도 월간과자 서비스처럼 매달 색다르다. 첫 달 제품은 돼지바 핑크 10개, 구구콘 스트로베리 5개, 빠삐코 딸기 10개 구성된다. 둘째 달은 롯데푸드 3대장, 셋째 달은 아이스크림 모음이라는 주제로 제품을 받을 수 있다. 

아이스크림 구독 서비스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10월 빙그레도 아이스크림 정기구독 서비스에 뛰어들었다. 서비스를 신청하면 3개월간 다양하게 구성된 끌레도르 아이스크림 제품과 한정판 굿즈 사은품을 한 달에 한 번 받는 방식이다. 빙그레에 따르면 정기구독 서비스를 시작한 지 한 달 만에 500명이 신청했고, 구독자 1000명을 넘어서고 있다.

▲롯데푸드의 아이스크림 구독 서비스 완판 공지.(사진=롯데푸드)

◇ 술, 빵, 과일도 '구독'해 먹는다

간식 뿐 아니라 술을 정기배송해 주는 구독서비스도 인기를 끌고 있다. 배상면주가는 지난해 초부터 온라인 쇼핑몰 ‘홈술닷컴’을 통해 막걸리 정기 구독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시중에서 판매 중인 배상면주가 포천LB 막걸리들이 설정된 주기에 맞춰 정기적으로 배송하는 서비스다. 정기구독 신청 고객에게는 10% 구매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막걸리 맛이 만족스럽지 않으면 제품을 교환해준다. 배상면주가에 따르면 2월부터 월 매출이 20% 이상 증가하고 회원 수도 매달 10% 이상 늘어나고 있다. 

식품업계, 주류업계에 이어 백화점도 과일 구독 서비스를 선보였다. 지난해 신세계백화점은 강남점 VIP 고객을 대상으로 과일 구독 서비스를 시작했다. 신세계 바이어가 직접 선정한 제철 과일을 매주 배달해주는 서비스로 월 22만 원을 내면 26만 원 상당의 제철 과일을 받아볼 수 있다. 앞서 지난해 선보인 1월 빵 구독 서비스도 이용고객이 60%가 는 것으로 나타났다. 

◇ 그 매력은...? '편리함'과 '새로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지난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57.2%는 식품 구독 서비스를 이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 구독을 이용하는 사람 중 66.2%는 편리함을, 28.4%는 비용 절약을 강점으로 꼽았다.

편리함뿐만이 아니라 랜덤 박스처럼 다양한 제품을 받아볼 수 있는 재미도 한몫한다. 실제 아이스크림 구독 서비스를 이용하는 A씨는 "코로나19로 집 밖에 나가기가 꺼려졌는데 집까지 배송되니 진짜 편리하다"며 "테마별로 다양하고 새로운 제품을 먹어볼 수 있다"며 구독서비스의 장점을 꼽았다.

구독 서비스가 식품시장의 트렌드로 자리 잡은 것에 대해 식품 업계 관계자는 "매달 새롭고 다양한 구성으로 구독 서비스에 재미 요소를 더한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