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두번 접고 옆으로 펼치고...디스플레이의 미래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05-21 10:53:26
  • -
  • +
  • 인쇄


디스플레이들이 끊임없이 변신하고 있다. 두번 접는 스마트폰이나 펼치면 PC처럼 화면이 커지는 태블릿PC도 곧 등장할 전망이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17~21일 온라인으로 열린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 디스플레이 위크 2021'에서 두번 접거나 펼칠 수 있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공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삼성 올레드를 통한 더 나은 삶(Better life thru Samsung OLED)'을 주제로 가상 전시관을 열고 차세대 OLED(올레드·유기발광다이오드) 제품 등을 소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 안과 밖으로 두 번 접을 수 있는 'S-폴더블' △ 4대3 비율로 접었을 때 태블릿PC, 펼쳤을 때는 모니터 수준의 대화면인 '17형 폴더블' △ 기존 스마트폰 형태를 유지하면서 가로 방향으로 화면을 확장할 수 있는 '슬라이더블(Slidable) △ 전면 카메라를 패널 아래에 장착해 베젤을 최소화하고 화면을 극대화한 풀스크린 기술 'UPC (Under Panel Camera)' 등 차세대 OLED 기술을 최초로 공개했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기술이 이끄는 새로운 기호'라는 주제로 미래 삶의 변화에 맞춰 진화하는 OLED 제품을 공개했다.

LG디스플레이 전시관에선 발광효율을 20%이상 높여 색 표현을 강화한 83인치 OLED TV 패널,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가 나오는 CSO(Cinematic Sound OLED), VR/AR용 OLEDoS(OLED on Silicon) 등을 전시했다. LG디스플레이는 AR용 0.42인치 OLEDoS는 현존하는 AR디스플레이 중 최고 수준 해상도와 휘도를 구현한다 밝혔다. 이어 '현재는 VR용 1.16인치 OLEDoS 개발을 진행중'이라고 전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