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기 좋은 직장' 엔씨, IT업계 정규직 증가 1위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1-05-27 14:48:30
  • -
  • +
  • 인쇄
코로나 발생 이후 정규직 645명 증가
직원 복지·선진 근무 환경 등으로 '원하는 직장' 꼽혀
▲엔씨소프트의 사내 어린이집 '웃는 땅콩'과 직원 학습시스템 '엔씨유니버시티'.(사진=엔씨소프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취업 시장이 극도로 위축된 가운데 엔씨소프트(이하 엔씨)가 IT업계에서 고용 창출에 가장 앞장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1분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엔씨의 직원수는 4431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448명(12.4%) 증가했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가 발생하기 직전인 2019년 4분기 대비 현재 엔씨의 정규직 수는 645명이 증가해 국내 IT업계 중 1위를 차지했다. 국내 500대 기업을 기준으로 해도 삼성전자, 코웨이, SK하이닉스, 삼성바이오로직스에 이어 톱5에 꼽혔다. 같은 기간 500대 기업 전체의 정규직 수가 1만명가량 감소한 것과는 대비되는 모습이다.

엔씨의 이러한 고용 증가는 지난 수 년간 이어져오고 있다. 2017년 3200여명이었던 직원 수는 2018년 3458명, 2019년 3755명으로 평균 12%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채용 분야도 다양하다. 작년 진행한 공개채용에서는 게임 개발 인력을 기본으로 인공지능(AI), 데이터 등 20개 부문을 채용하며 '기술 기업'다운 면모를 보였다.

게임콘텐츠에 익숙한 젊은 층에게 엔씨는 '일하고 싶은 기업'으로 꼽혀 왔다. 단순히 익숙하다는 것을 넘어 직원복지와 근무환경 등도 일하기 좋은 직장으로 꼽힌다. 엔씨는 '일하기 좋은 공간, 꿈을 실현해 나가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복지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13년째 운영하고 있는 '웃는 땅콩'은 사내 어린이집의 모범적인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열린 사고를 길러주는 자체 개발 커리큘럼, 정서적 안정을 키울 수 있는 생활 환경, 안전한 유기농 식단 등을 제공하며 정부 어린이집 평가인증 제도에서 가장 높은 등급인 A등급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직원들의 학습과 성장을 위한 '엔씨유니버시티'(NC University)도 운영한다. 게임기획, 개발, 아트 등 기술 관련 수업뿐 아니라 리더십, 어학, 문화예술, 스토리텔링 등 분야별 수업도 열려 사내에서 다양한 분야의 자기 개발이 가능하다.

엔씨는 신사옥인 '글로벌 연구개발혁신센터'를 건립해 경영 효율화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 직원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일부 직원이 판교 인근에 분산돼 근무하고 있다. 이들을 새로운 사옥에 하나로 모아 더욱 시너지를 내겠다는 목표다. 회사측은 ESG 경영의 일환으로 설계 단계부터 최고 수준의 친환경 인증을 목표로 신사옥 건립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신사옥은 2026년 초 완공될 예정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