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기행] 서울에서 맛보는 무안산 '뻘낙지'

뉴스트리 / 기사승인 : 2021-05-31 09:49:00
  • -
  • +
  • 인쇄

낙지는 2종류가 있다. 갯벌낙지와 통발낙지. 갯벌낙지를 뻘낙지라고도 부른다. 갯벌을 뻘이라고도 한다. 뻘낙지는 말 그대로 갯벌에 산다. 뻘낙지를 잡으려면 힘이 든다. 갯벌을 파면서 잡아야 한다. 삽질을 계속해야 한다. 보통 힘든 일이 아니다. 낙지는 몸놀림이 매우 빠르다. 낙지와 신경전을 펼쳐야 한다. 낙지잡이 전문가도 신경을 곤두세워야 한다. 통발낙지는 바다에 산다. 돌 틈 사이에 몸을 숨기고 있다. 통발에 미끼를 넣어 잡는다. 낙지는 야행성이다. 바닷물이 빠졌을 때 밤에 횃불을 켜서 잡기도 한다. 불빛에 놀란 낙지가 도망을 간다. 도망갈 때 그냥 주우면 된다. 이런 방식을 '해루질'이라 부른다.

사람들은 말한다. 뻘낙지가 맛이 좋고 영양도 풍부하다고. 이유가 무얼까. 갯벌은 바닷 속 허파같은 존재다. 바다 생태계를 정화시켜준다. 영양의 보고다. 게르마늄 셀레늄 등이 흘러넘친다. 수많은 무기질이 존재한다. 게 딱총새우 고둥 조개 갯지렁이 짱뚱어 등 다양한 생물이 삶의 터전으로 삼고 있다. 갯벌의 영양제를 섭취하며 살아간다.

국내에는 천혜의 갯벌이 존재한다. 서해안 갯벌이 세계 3대 갯벌로 손꼽히고 있다. 유럽 북해 연안, 미국동부 조지아 연안 갯벌과 함께 세계적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서울 근교에는 강화도 갯벌이 있다. 전남지역의 신안 무안 갯벌도 유명하다. 국내산 뻘낙지는 최고의 환경에서 살아간다. 당연히 최고의 품질로 인정받고 있다. 아쉬움이 있다. 공급이 소비를 못 따라간다. 부족한 양은 중국산으로 대체한다.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

전국에는 많은 낙지집이 있다. 낙지집은 많은데 국내산 뻘낙지를 먹기가 쉽지 않다. 구입하기 어려워서 그렇다. 서울에서 뻘낙지 맛을 즐길 수 있는 식당이 있다. 식도락가에게 알려진 맛집이다. 점심은 밥 손님. 저녁은 술손님으로 가득 찬다. 예약해야 편히 먹을 수 있다. 양재역 부근에 있다. 상호가 '명가 무안 뻘낙지'다. 전남 무안 갯벌의 낙지를 맛볼 수 있다. 무안에서 뻘낙지를 직접 공급받는다. 지인이 매일 올려 보낸다.

주인 임수진(57)씨는 뻘낙지 고유의 맛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한다. 산낙지 낙지볶음 낙지찜 낙지탕탕 낙지초무침이 대표음식이다. 산낙지에서는 낙지의 힘이 느껴진다. 한 점을 먹으면 입천장에 쩍쩍 붙는다. 힘만 좋은 게 아니다. 고소함이 뒤따른다. 씹을수록 쫄깃함이 느껴진다. 싱싱함은 기본이다. 갯벌냄새가 나는 기분이다. 낙지고유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산낙지볶음도 특유의 맛을 자랑한다. 양배추 단호박 양파 등이 들어간다. 손님의 건강을 위해 신경 쓴다. 일반식당과 다른 점이 있다. 단호박을 넣는다. 단호박으로 단맛을 낸다. 되도록 인공감미료를 쓰지 않으려 한다. 매콤하면서도 달콤하다. 주인의 정성이 엿보인다.

낙지초무침은 조리장의 비법이 빛을 낸다. 초장은 40년 경력의 조리장이 직접 만든다. 여러 가지 과일을 갈아 넣어 특유의 맛을 낸다. 새콤하면서도 달콤함으로 입맛을 돋궈준다. 살짝 데친 낙지에 초장과 함께 미나리 등 채소를 듬뿍 넣는다. 낙지의 쫄깃함과 초장의 새콤달콤, 채소의 아삭함이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산낙지찜은 2가지로 나온다. 살짝 데친 낙지숙회는 담백하다. 콩나물을 넣어 볶아낸 찜은 고소함이 혀를 자극한다.

낙지탕탕은 먹기 편하게 나온다. 잘게 썬 낙지가 참기름 깨소금 달걀노른자와 함께 상에 오른다. 마늘 고추는 식성에 맞춰 먹으라고 접시 한쪽에 자리잡는다. 여러 색깔이 조화를 이룬다. 접시를 보는 순간 식욕이 부쩍 생긴다. 낙지의 꿈틀거림에 입맛이 돋는다.

이곳에서는 하루평균 10~15접의 뻘낙지를 무안에서 공급받는다. 낙지 1접은 20마리다. 하루에 200~300여 마리 낙지가 팔린다. 물건이 모자라 강진과 장흥의 뻘낙지로 보충하는 경우도 있다. 손님상에는 8가지 기본반찬이 깔린다. 전도 나온다. 무전 파래전 등 남도음식을 맛 볼 수 있다. 장흥이 고향인 주인의 손맛을 느낄 수 있다.

그래서 손님이 끊이지 않는다. 맛보다 귀한 게 있다. 주인의 친절함이다. 손님이 나갈 때 기분이 좋다. 주인이 최고의 서비스를 한다. 언제나 웃는 얼굴이다. 친절함이 몸에 배있다. 모두가 회장 대접을 받는 기분이다. 한번 들르면 계속 찾게 된다. 주인의 친절함에 단골손님이 많다. 요식업 20년 경력의 주인이 손님의 마음을 휘어잡는다.

퇴근길 술 한 잔 생각날 때 들려봄직 하다. 뻘낙지의 깊은 맛과 주인의 친절함이 하루의 피로를 풀어줄 게다.


글/ 김병윤 작가
   춘천MBC 아나운서
   주간야구 기자
   내외경제(현 헤럴드경제) 기자
   SBS 스포츠국 기자
   저서 <늬들이 서울을 알아>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