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쓰레기 처리 담당하는 범부처 위원회 생긴다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4 11:32:28
  • -
  • +
  • 인쇄
'해양폐기물관리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9개 부처-3개 공공기관 참여

해양쓰레기 처리에 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해양폐기물관리위원회가 구성된다. 위원회에는 해양수산부 등 관련 부처와 공공기관들이 참여하게 된다.

해수부는 범부처 해양폐기물관리위원회의 구성 및 운영 방안을 정하는 내용의 '해양폐기물 및 해양오염퇴적물 관리법'(이하 해양폐기물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이 14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 통과로 해양폐기물관리위원회를 설립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

연구기관들에 따르면 해양폐기물의 65%(초목류 제외시 40%)는 하천 등 육상에서 유입된다. 또 해양에 유입된 폐기물의 수거만으로는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어렵다. 이에 학계와 국회에서는 우리나라도 미국의 사례와 같이 육상과 해상에서 발생하는 해양폐기물의 전 주기를 아우르는 정책 개발과 이를 검토할 범정부 위원회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돼 왔다.

미국은 해양폐기물 문제에 대한 정부 간 협업 강화를 위해 해양대기청(NOAA)이 의장을 맡고 환경보호청, 해군, 해안경비대 등 11개 기관이 참여하는 해양폐기물조정위원회(IMDC)를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전 세계적으로도 해양폐기물 및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전주기적 관리가 강조되고 있다. 2022년 2월 예정인 차기 유엔환경총회에서 해양폐기물과 플라스틱 오염 관리에 관한 국제협약이 제정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

이에 따라 국내에서도 올해 3월 범부처 해양폐기물관리위원회 설치의 법적 근거를 마련한 '해양폐기물관리법' 개정 법률안(어기구 의원 대표발의)이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해수부는 개정 법률의 시행일인 2021년 10월14일에 맞춰 위원회의 구성과 운영방안을 담은 시행령 개정을 추진했다.

이번 개정 시행령에 따르면 범부처 해양폐기물관리위원회는 해수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고, 해양폐기물 관리와 관련된 9개 부처의 차관급 공무원, 3개 공공기관의 장 및 해양폐기물에 관한 전문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10명 이내 전문가로 구성된다. 아울러 위원회에서 상정될 안건의 사전 검토를 위해 위원회 아래 실무위원회를 둔다. 9개 부처와 3개 공공기관은 기획재정부, 외교부,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해양경찰청, 식품의약품안전처, 해양환경공단, 한국어촌어항공단, 한국환경공단 등이다.

위원회는 앞으로 '해양폐기물관리법'의 위임에 따라 해양폐기물 관리에 관한 중앙행정기관 및 지방자치단체의 정책을 조정·협력하고, 법령과 정책 및 제도 개선, 국제협력 및 대응 업무에 관한 사항 등을 심의·조정하게 된다.

윤현수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관은 "플라스틱이 대부분인 해양 폐기물의 특성상 생산부터 사용, 수거, 처리 및 재활용 등 전 주기에 걸친 범부처적 관리가 필요하다"며 "범부처 해양폐기물관리위원회는 관련된 모든 부처가 참여하도록 구성되므로 해양폐기물 저감 대책의 실효성을 한층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