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료주입기마다 색깔이 달라...스웨덴 '에코 라벨' 부착 의무화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4 16:50:30
  • -
  • +
  • 인쇄
에너지 소매업자 대상 '재생에너지 인증제'
재생에너지 비율, 연료 원산지 표기 의무화
▲에탄올 E85, 가솔린 및 디젤 주유기에 표기된 환경라벨(사진=녹색자동차협회)


스웨덴이 1일(현지시간)부터 유류와 가스 연료주입기에 '에코 라벨' 부착을 의무화한 재생에너지 인증제를 시행하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스웨덴의 에너지 소매업체들은 유류 및 가스 연료주입기에 의무적으로 에코 라벨을 부착하는 한편 전기자동차 충전소 및 웹사이트에 관련 정보를 표시해야 한다.

스웨덴 에너지청은 소비자들이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에너지 등급별로 기후영향도와 재생가능한 원료 및 화석원료의 비율 등을 색상으로 구분해 표기하도록 했다. 소비자들은 이 라벨만 보면 자신이 사용하는 연료의 재생에너지 비율과 원산지 등을 파악할 수 있다.

연료 소매업체들에게 연료주입기에 친환경 등급표기를 의무화한 것은 스웨덴이 세계 최초다. 스웨덴은 생산자를 대상으로 한 전력인증제도를 지난 2003년 도입했다. 에너지에 환경등급을 매기는 제도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전세계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스웨덴 당국은 이번 에코 라벨표기를 통해 화석연료, 바이오연료 및 전기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의 차이를 강조하고 지속가능한 연료의 가치를 운전자에게 인식시키기를 기대하고 있다.

마리 펠라스 스웨덴 녹색자동차협회(Swedish Association of Green Motorists) 회장은 "환경운동가들이 거의 10년동안 연료주입기에 에코 라벨을 붙이고자 캠페인을 벌여왔다"며 "마침내 실현돼서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스웨덴과 유사한 사례로는 지난해 12월 미국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에서 시행한 기후변화 경고표시제가 있다. 케임브리지는 미국 최초로 주유소에 기후위험도를 알리는 노란색 경고 게시를 의무화했다. 다만 스웨덴의 인증제는 등급별로 다양한 색상으로 표기한다는 점에서 보다 세분화되고 차별화돼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ESG

+

"더 늦기 전에, 모두 함께 미래를 위해"…다음주 '탄소중립 주간'

6일~10일까지 범정부 차원의 '탄소중립 주간'이 운영된다.환경부는 탄소중립위원회, 17개 정부 부처, 지자체와 합동으로 6일부터 10일까지 '탄소중립 주

EU, 방산업 ESG 기준 강화...잇단 투자철회에 방산업계 '비상'

유럽연합(EU)이 방위산업에 대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준을 강화하자, 투자자들이 EU 방산업체들을 외면하면서 EU 안보에 구멍이 뚫릴 것

미국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국 1위...연간 4200만톤 쏟아낸다

미국이 세계에서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 1위의 불명예를 떠안자, 이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미국은 세계 최대의 플라스틱

두산중공업, 창원시와 CCUS 활용해 '블루수소' 생산한다

두산중공업이 창원시 등과 함께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을 활용한 '블루수소' 생산에 나선다.두산중공업은 창원시, 하이창원과 '창원

최태원 "탄소중립 위해 '인간의 결의'와 '인센티브'가 중요"

최태원 SK 회장이 탄소중립을 위해 '인간의 결의와 협력', 그리고 '인센티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3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일 최종현학

ESG평가 난립에 정부 '가이드라인' 제시…어떤 항목 담겼나

여러 기관들의 판이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로 인한 기업이나 투자자·소비자들의 혼선을 줄이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가이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