곳곳에 장식되는 '가짜꽃'...썩지도 않고 미세플라스틱 유발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5 15:33:38
  • -
  • +
  • 인쇄
영국 전역에서 조화 인테리어 열풍불어
"미관상 좋지 않고 환경오염 유발" 우려


인조식물 수요가 급격히 늘면서 플라스틱 폐기물로 인한 환경 문제가 우려되고 있다.

최근 영국에서는 조화로 꾸민 화려한 벽 인테리어나 가정 인테리어가 소셜미디어 등을 타고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생화와 달리 조화는 저렴하고 시들지 않는 이유도 한몫 한다.

소수의 고급 술집과 레스토랑에서 시작된 이러한 추세는 수도권 레스토랑을 넘어 영국 전역의 미용사, 미용실, 심지어 실제 꽃집까지 확대되며 영국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영국 슈퍼마켓 체인 테스코에 따르면 조화 판매량은 전년대비 거의 3배 증가했으며, 아마존에서도 인조식물 부문이 기하급수적으로 성장 중이다.

조화 인테리어의 선두주자인 아이비 레스토랑은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시하기 좋은 레스토랑이라고 강조하며 방대하고 정교한 조화 장식을 홍보하고 있다.

유행하고 있는 조화는 계절과 시즌에 따라 바뀌고 있다. 몇몇 아이비 레스토랑은 플라스틱 버섯과 단풍을 전시하고 있다. 할로윈이 다가오면서 플라스틱 할로윈 화환이 최근들어 인기를 끌고 있다. 플라스틱은 가짜 크리스마스트리뿐 아니라 가짜 크리스마스 화환, 가짜 소나무 탁자 등에도 쓰인다.

이처럼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인조식물이 인기를 끌자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인조식물이 미관상 좋지않을 뿐 아니라 환경오염을 일으키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런던 레스토랑 '메이페어의 기니 그릴'의 오이신 로저스는 "플라스틱 꽃벽은 처음엔 멋져 보일 수 있지만, 미적으로 끔찍하고 환경적으로도 좋지 않다"고 비판했다. 스타일과 에티켓 작가 윌리엄 핸슨은 "실제로 고객을 모으는 데 도움이 된다면 이해할 수 있지만, 조화는 너무 촌스럽다"고 비난했다. 

인조식물은 환경상 문제도 심각하다. 플라스틱, 합성섬유 등으로 만들어진 조화는 썩지도 않고, 소각할 경우 미세먼지를 발생시킨다. 인조잔디는 재활용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새, 곤충, 특히 고슴도치의 서식지를 파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부 비단 재질의 인공 꽃도 있지만, 이는 가격이 훨씬 비싼데다 매출의 일부에 불과하다. 

유럽에서는 연간 약 3000만톤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발생한다. 이 가운데 재활용되는 폐기물은 3분의 1도 되지 않는다. 플라스틱이 분해되는 데는 약 450년이 걸리며, 분해되면서 미세 플라스틱을 만들어낸다. 이는 강과 바다로 흘러들어가 결국 생태계를 파괴시킨다.

국내에서도 인조식물이 매년 2000톤 이상 수입되고 있어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가 심각할뿐만 아니라, 화훼농가에도 큰 타격을 주고 있다. 관세청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연간 플라스틱 꽃 수입량은 2019년 2318톤, 2020년 2092톤에 달했고, 올 8월말까지 수입된 물량도 1488톤이어서 연말까지 2000톤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플라스틱 꽃은 성묘에 많이 쓰인다. 조화는 보존기간이 길고 가격이 저렴해 대부분의 성묘객이 구입하면서, 명절만 되면 전국 묘지는 성묘객이 가져다 놓은 플라스틱 꽃으로 넘쳐나는 것이다. 이로 인한 폐기물 처리 비용 및 환경오염 문제가 심각하다. 따라서 생태적 차원에서도 인조식물의 수요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혁신 자선단체 네스타 챌린지의 플라스틱 및 재활용 전문가인 콘스탄스 아게만은 "우리 삶에서 플라스틱은 더이상 필요하지 않다"며 플라스틱 꽃의 인기에 경각심을 가질 것을 촉구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온실가스 배출 2위 '석유화학업계', 수소연료로 '넷제로' 선봉

철강업종에 이어 국내에서 두번째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석유화학 업계가 수소연료를 사용한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고 있다. 나프타 열분해 공정을

EU, '기업 지속가능성 보고지침' 최종안 합의…'그린워싱 퇴출'

유럽연합(EU)이 기업의 지속가능성 보고 요건 강화에 합의하면서 '그린워싱 기업 퇴출'에 들어갔다.EU이사회와 유럽의회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업 지

[팩트체크] 전경련 "주요국 원전 비중 늘었다" 사실일까?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화석연료 발전비중을 낮추기 위해 원전 발전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를 위해 제시한 해외 현황이나

COP26 유일한 합의 '벌채 중단'...러-우 전쟁에 '말짱 도루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목재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각국이 목재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규제 완화에 나섰고, 이에 따른 무분별한 벌목으로

SK C&C, 공장 대기오염물질 통합관리하는 플랫폼 출시

SK㈜ C&C가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통합 모니터링하는 플랫폼 'I-FACTs TMS'(아이팩토리 티엠에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TMS(Telemeter

플라스틱 용기 대체하는 축산용 '종이 포장재' 나왔다

쇠고기와 돼지고기 등 축산물을 소량 포장해 판매할 수 있는 종이 포장재가 개발됐다.대상홀딩스의 자회사로 육류 가공과 판매를 주업으로 하는 ㈜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