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어머니단체도 나섰다..."화석연료 지원자금 중단하라"

나명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8 17:38:49
  • -
  • +
  • 인쇄
자녀들 건강, 화석연료 자금조달 중단에 달려있다
석탄·석유·가스...매년 약 870만건 조기사망 유발


전세계 어머니들로 구성된 대표단이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 26)의 알록 샤르마(Alok Sharma) 회장을 만나 화석연료 지원자금 중단을 요구했다. 자녀들의 건강이 화석연료에 대한 조치에 달려있다는 취지다.

대기오염으로 건강문제를 겪고 있는 자녀들을 가진 어머니들로 구성된 이 대표단은 런던에서 대기오염에 의한 천식으로 9살짜리 딸을 잃은 로사문드 아두-키시-데브라(Rosamund Adoo-Kissi-Debrah)가 이끌고 있다. 데브라는 샤르마에게 편지를 전달하기 위해 세계보건기구(WHO)의 책임자인 마리아 네이라(Maria Neira) 박사와 인도,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폴란드, 나이지리아의 어머니들과 힘을 합쳤다. 

대표단이 샤르마 회장에게 전달한 편지에는 "화석연료는 이미 지구의 기온을 섭씨 1.5도 이상 높이고 아이들의 공기를 지속적으로 오염시킬 수 있는 양을 넘어섰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세계 지도자들이 국제에너지기구의 주장에 귀를 기울일 것을 촉구했다. 지난 5월 국제에너지기구는 석유·가스 탐사나 석탄화력 발전소에 대한 신규개발을 없애야 한다고 경고한 바 있다.

WHO의 책임자 마리아 네이라 박사는 "화석연료의 연소로 인한 대기오염이 우리 아이들을 죽이고 있다"며 "우리 단체는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화석연료의 시대를 마감할 때 우리와 함께 하거나 방해하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인도의 대기오염과 싸우는 엄마들의 모임(Warrior Moms)의 바브린 칸다아리(Bhavreen Khandhari)는 세계에서 가장 더러운 공기를 가진 곳 중 하나인 델리에 살고 있다. 그는 "아이들은 자신의 잘못이 아닌 그저 공기를 마시는 것만으로 10대 때부터 흡연자의 폐를 가지게 된다"며 "이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대표단은 편지를 전달한 후 글래스고 중심부에서 시가행진도 했다. 아이들도 부모, 친구, 선생님들과 함께 시위에 참여해 세계 지도자들에게 환경오염을 막고 기온상승으로부터 지구를 지키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할 것을 촉구했다.

전세계 어머니 대표단은 44개국의 500개에 달하는 부모단체를 대표한 역사상 가장 큰 부모단체다. 현재 전세계 어린이들의 90% 이상은 화석연료 연소로 인해 유독 공기를 마시고 있다. 또한 석탄, 석유, 가스는 매년 약 870만건의 조기사망을 유발하고 있으며 이는 전체 사망건수의 5분의 1에 달한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미세먼지 심장병에도 치명적..."농도 높으면 심장부정맥 발병률 증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 심장부정맥 발병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기오염이 심장병에도 치명적이라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다.23일(현

美 해군 "기후위기는 안보위기...2030년 온실가스 65% 줄인다"

미 해군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65%를 감축하고, 2050년 '넷-제로'(net-zero: 지구온난화 유발 6대 온실가스 순배출량 '0')를 달성할 계획이다.24일(현지

농심, 비건 레스토랑 오픈..."새로운 비건 식문화 이끌것"

농심이 파인 다이닝 컨셉의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Forest Kitchen)을 오픈한다.농심은 대체육을 사용해 단일코스를 제공하는 비건 파인 다이닝 레

동원샘물, 페트병 경량화로 연 1200톤 플라스틱 절감

동원F&B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동원샘물' 페트병 경량화를 통해 연간 약 1200톤(t)의 플라스틱을 절감했다고

두나무, 메타버스 활용해 산불 피해지역에 나무 1만그루 식수

두나무가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산불 피해지역에 나무를 1만그루 식수했다.25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산림청과 함께 경북 산불

[인터뷰] "산더미처럼 쌓인 스티로폼에 놀라 업사이클 도전했죠"

"쉽게 버려지는 스티로폼을 일상에서 오래 사용할 수 있는 물건으로 만들고 싶었다." 지난해 10월 'Re-'를 주제로 환경을 다시 생각한 공예작품을 뽑는 '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