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얼굴을 2억에 삽니다"...어디에 쓰려고?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1-11-30 15:42:43
  • -
  • +
  • 인쇄
▲사람의 얼굴을 본딴 휴머노이드 제작과정 (사진=프로모봇)


"당신의 얼굴을 2억원에 삽니다. 영원히"

2억원에 사람의 얼굴을 사겠다는 로봇 제작업체가 등장해 화제다. 이 업체는 휴머노이드 제작사로 주로 백화점과 공항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사용하는 보조로봇을 생산하는 '프로모봇(Promobot Company)'이라는 곳으로, 이번에 사람의 얼굴을 20만달러(약 2억3000만원)에 영원히 사겠다고 나선 것이다.

프로모봇 관계자는 "보조용 휴머노이드 개발을 위해 성별이나 인종에 관계없이 '친절하고 친절한' 얼굴을 찾고 있다"며 "해당 로봇은 2023년에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람 얼굴을 한 이 휴머노이드는 북미와 중동에 있는 공항과 쇼핑몰, 소매점 등에서 사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성별과 인종에 관계없이 25세 이상 지원할 수 있는 이 신청은 이미 마감된 상태다.

사실 '얼굴 사용권 판매'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9년에도 한 로봇회사가 얼굴 사용권을 제공한 지원자에게 1억5900만원을 보상해준 적이 있다.

실제 서비스용 휴머노이드는 수요가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세계로봇연맹(IFR)에 따르면 2019년 세계 로봇 시장규모는 37조원에 달했는데, 이 가운데 21조원이 서비스 로봇이었다. 세계경제포럼(WEF)의 '2020 일자리 미래보고서'는 "휴머노이드 수요가 10% 이상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실제 인간의 얼굴을 본딴 로봇의 등장에 우려하는 시선도 없지않다. 킹스칼리지런던에서 '인공지능과 사회문화'를 가르치는 케이트 데블린 박사는 "로봇이 친근해지는 것은 좋지만 그것이 왜 실제 사람의 얼굴이어야 하는지 전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일부 전문가들도 "실제 사람의 얼굴을 이용한 로봇이 성적으로 이용될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팬데믹 이후 '빈익빈 부익부' 더 심해졌다...세계 10대 부자들 자산 2배 '껑충'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전세계 인구의 99%는 소득이 줄어든 반면, 세계 10대 부자들의 자산은 2배 이상 증가하면서 '빈익빈 부익부'가 극에 달했다.국제구

'조화 쓰레기 한해 14톤' 김해시, 공원묘역 '조화 반입금지'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인조식물은 심각한 환경오염을 유발하고 있다. 플라스틱 쓰레기를 양산할 뿐만 아니라 미세플라스틱을 방출한다. 특히 우리나

'넷제로 전도사' 최태원 SK 회장, 신입사원들에 '탄소감축' 당부

국내 재계에서 '넷제로 전도사'로 유명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들에게도 탄소 감축에 동참해달라고 부탁했다.14일 SK그룹에 따르

유리창으로 전기생산?...美스타트업, 태양광 유리패널 2024년 대량생산

전기를 생산하는 태양광 유리패널이 2~3년 내 미국에서 대중화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도심 빌딩숲이 태양광발전소로 탈바꿈하게 될 날도 머지않아 보

건조기가 뿜어내는 미세플라스틱...1대가 연간 120만개 방출

회전식 건조기 1대가 매년 120만개의 미세플라스틱 섬유를 대기중으로 방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케네스 렁 홍콩시립대학 화학과 교수가 이끄는

'해양 플라스틱' 막는 기발한 장비들...한번에 350kg 수거하는 로봇도 등장

강을 통해 바다로 흘러들어가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한해 80만~270만톤에 달한다. 2017년 연구에 따르면 전세계 바다로 흘러드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90%가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