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알루미늄 캔'에 담긴 물 제품 나왔다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9 13:16:35
  • -
  • +
  • 인쇄
이그니스, 개폐형 마개 활용한 캔에 담긴 물 선보여
▲ 이그니스의 클룹 제품과 개폐형 마개.(사진=이그니스)

알루미늄 캔은 재활용률이 75%에 이르는 상대적으로 친환경적인 음료 포장 용기다. 또 가볍고 내구성이 강해 운송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단축시켜 탄소 발생을 줄이는 역할도 한다. 하지만 한번 개봉하면 다시 닫히지 않는다는 단점 때문에 휴대성과 보관 편의성이 필요한 식수류의 포장 용기로는 선호되지 않았다.

한 푸드테크 기업이 이같은 단점을 보완해 국내 최초로 알루미늄 캔에 담긴 물 제품을 선보였다.

이그니스는 19일 서울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지속가능한 식문화를 위한 이그니스 2.0 RE:PACKAGE 기자간담회'를 개최, 개폐형 알루미늄 캔 워터 '클룹CLOOP' 제품을 선보이고, 앞으로의 사업 추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박찬호 이그니스 대표는 "지금까지 이그니스는 1세대 푸드테크 기업으로 친환경 기술 기반의 식품과 소재 개발을 통한 식품의 혁신을 비즈니스의 핵심 축으로 두고, 새로운 식사 형태와 방식을 제시하는 등 식품 산업에서 존재감을 가지고 꾸준하게 성장해 왔다"며 "이제 이그니스는 식품의 혁신을 넘어 식품 포장재의 혁신을 통해 사람과 환경을 위한 지속 가능한 식문화를 선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환경을 생각하는 소비 트렌드의 확산으로 플라스틱의 저감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이 개선되고 있으나, 여전히 그린워싱에 머물러 있는 상황으로 플라스틱 배출을 많이 하는 식음료 업계에서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새로운 캔 워터 클룹 런칭을 시작으로 환경 보호에 기여하는 식품과 포장재 개발, 기존 포장재 플라스틱 저감 활동 등 점진적이고 완전한 탄소 감축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 첫번째 제품이 5월 마지막 주 판매를 시작할 신제품 워터 브랜드인 클룹이다.

플라스틱 사용량은 매년 가파르게 증가, 그린피스 자료에 의하면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사용하는 연간 생수 페트병은 96병에 이른다. 국내 전체로 따지면 연간 49억개이며, 무게는 7만1400여톤이다. 무엇보다 페트병 재활용률은 7% 이하로 자원 순환에 큰 어려움이 있다. 다양한 플라스틱 재활용 방법이 도입되고 있으나,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는 상황이다.

이그니스는 매일 마시는 물에 알루미늄 캔을 도입한다면, 플라스틱 감축에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점에 착안해 개폐형 마개를 도입했다. 특히 탄산수 출시를 앞두고, 다시 여닫아도 내용물 본연의 성질을 오래 유지시킬 수 있는 개폐형 마개인 독일 XOULUTION가 보유한 국제 특허 리실러블 마개(resealable lid)를 찾았다. 이 개폐형 캔마개는 기존 페트형 마개보다 2.5배 이상 높은 밀봉력을 자랑한다.

이렇게 탄생한 국내 첫 캔워터 '클룹'은 오는 26일부터 사과와 복숭아향의 플레이버 워터 2종, 레몬과 포도향의 탄산수인 스파클링 워터 2종 등 총 4종의 제품 라인업을 갖추고, 소비자를 만난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온실가스 배출 2위 '석유화학업계', 수소연료로 '넷제로' 선봉

철강업종에 이어 국내에서 두번째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석유화학 업계가 수소연료를 사용한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고 있다. 나프타 열분해 공정을

EU, '기업 지속가능성 보고지침' 최종안 합의…'그린워싱 퇴출'

유럽연합(EU)이 기업의 지속가능성 보고 요건 강화에 합의하면서 '그린워싱 기업 퇴출'에 들어갔다.EU이사회와 유럽의회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업 지

[팩트체크] 전경련 "주요국 원전 비중 늘었다" 사실일까?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화석연료 발전비중을 낮추기 위해 원전 발전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를 위해 제시한 해외 현황이나

COP26 유일한 합의 '벌채 중단'...러-우 전쟁에 '말짱 도루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목재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각국이 목재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규제 완화에 나섰고, 이에 따른 무분별한 벌목으로

SK C&C, 공장 대기오염물질 통합관리하는 플랫폼 출시

SK㈜ C&C가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통합 모니터링하는 플랫폼 'I-FACTs TMS'(아이팩토리 티엠에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TMS(Telemeter

플라스틱 용기 대체하는 축산용 '종이 포장재' 나왔다

쇠고기와 돼지고기 등 축산물을 소량 포장해 판매할 수 있는 종이 포장재가 개발됐다.대상홀딩스의 자회사로 육류 가공과 판매를 주업으로 하는 ㈜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