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₂ 흡수해 식초로 바꿔준다...국내 연구진, 5종 미생물 발견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2-06-16 13:55:40
  • -
  • +
  • 인쇄
▲ 국립생물자원관 등 국내 연구진이 발견한 '아세토젠 미생물' 5종 (사진=환경부)


국내 연구진이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식초의 주성분인 '아세트산'으로 바꿔주는 미생물 5종을 발견했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물자원관은 최근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CO₂)를 흡수하고 대사물질로 '아세트산'을 만드는 아세토젠(acetogens) 미생물 5종을 발견하고 이를 분리하는데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아세토젠 미생물은 이산화탄소나 일산화탄소와 같은 탄소원자(C1) 기반 기체를 우드-융달 대사회로(현재까지 자연계에 존재하는 이산화탄소 대사회로 중 가장 에너지효율이 높은 대사회로)를 통해 아세트산으로 전환할 수 있는 미생물을 말한다.

아세트산은 일반적으로 '빙초산'이라고 불리며 식초의 주성분이다. 의약품이나 유기용매 등을 만드는 데도 쓰인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올해부터 최근까지 지속가능한 친환경 탄소 자원화 원천기술 개발의 하나로 카이스트(조병관 교수) 및 원광대학교(김종걸 교수) 연구진과 국내 하천 및 저수지 등에서 이번 아세토젠 미생물 5종(AC1~5, 가칭)을 찾아내 분석했다.

분석 결과, 에이씨1(AC1)의 경우 대표적인 아세토젠 미생물로 알려진 '클로스트리디움 융달리'와 유사한 아세트산 생산량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클로스트리디움 융달리는 2000년대 초반부터 이산화탄소, 일산화탄소를 바이오에탄올로 전환하는데 생체촉매로 활용하고 있는 대표적인 아세토젠 미생물이다.

연구진은 이번에 확보한 아세토젠 미생물 5종에 대한 유전체를 분석해 게놈지도를 완성하고, 유전체 정보를 국내 산업계 및 학계에 제공할 예정이다. 세계적으로 유전체가 해독된 아세토젠 미생물이 16종에 불과해 이번에 발견한 미생물 5종의 유전체 정보가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세토젠 미생물은 최근 온실가스 감축과 관련해 주목받고 있다. 온실가스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인간에 유용한 물질로 바꿔주기 때문이다. 특히 아세트산을 생체촉매로 활용해 이산화탄소를 바이오에탄올과 같은 화학연료로 만들 수 있는 '씨1 가스 바이오리파이너리 기술의 핵심 기반이 될 수 있다. 최근 미국 민간기업인 란자테크(Lanza Tech)에서는 이 기술에 대해 실증단계를 끝내고 사업화에 나서고 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미생물을 활용한 온실가스 저감 청정에너지 개발 등 녹색산업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세토젠 미생물들을 이용하면 이들 미생물에서 나온 아세트산을 응용해 화학연료를 생산할 수 있어 산업적 잠재력이 매우 높다.

다만 아세토젠 미생물은 배양조건이 복잡하고, 미생물 특성에 대한 분석이 완전하지 않아 미국, 유럽 등 일부 국가에서만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지적재산권을 가지고 있다.

이병희 국립생물자원관 유용자원분석과장은 "우리나라 자생환경에서 온실가스를 흡수해 유용한 대사물질을 만드는 미생물을 지속적으로 찾아내 지적재산권을 확보하겠다"며 "이번 신규 아세토젠 미생물 5종의 유전체 분석 및 균주개량을 통해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원천기술을 확보함으로써 탄소중립 시대에 우리나라의 기술 자생력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 오픈…"일반 국민 실천 위해"

한국ESG경영원은 오는 15일 'ESG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

SK㈜ C&C, 중∙고등학생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 보급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중∙고등학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

[인터뷰] 이인근 "건물·수송이 서울시 온실가스 88%...이것만 감축해도"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이 몰려사는 서울시. 100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시답게 건물과 통행량이 많이 에너지 소비도 국내에서 가장 높다. 서울시에서 내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Z' 신제품 공개…성능 늘리고 탄소배출 줄였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성능 향상과

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

LG생활건강·에코맘코리아, MZ세대와 '기후환경활동 공유 축제' 진행

LG생활건강은 지난 8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MZ세대 기후환경 활동가 '글로벌에코리더 YOUTH' 100여명과 함께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환경활동 공유 페스티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