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사·은행 대상 '한국판 횡재세' 징수되나...용혜인 의원, 법안발의 추진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2-08-02 11:00:52
  • -
  • +
  • 인쇄
코로나특수 기업에 법인세 50%...적용시 3~4조
'초과이득' 추징해 에너지 및 금융 취약계층 지원
▲민생경제안정특별위원회에 참석한 기본소득당 용혜인 위원이 피켓을 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특수를 누린 원유사와 은행에 초과이득세를 부과해 에너지 및 금융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한국판 횡재세' 도입이 추진된다.

2일 용혜인 기본소득당 국회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정유 4사와 16개 은행에 대해 초과이득세를 부과하는 이른바 '한국판 횡재세' 법안 발의를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횡재세'는 경영혁신이 아닌 경제환경의 급변으로 기업이 자신의 노력과 무관하게 벌어들인 막대한 횡재이익의 일부를 사회가 환수해 공익적 용도로 활용하자는 취지의 제도다.

용혜인 의원은 "2022년 적용될 경우 3~4조원 규모로 추정되는 세수를 에너지 및 금융 취약 계층 지원을 위한 재원으로 사용토록 하는 규정을 마련했다"면서 "정치권은 막대한 횡재 이득을 얻고 있는 정유사, 은행에 추가의 이익을 안겨줄 유류세 인하, 법인세 인하가 아니라 한국판 횡재세 도입이라는 실용적 대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용 의원실이 국회 입법조사처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미국 하원에 발의된 '푸틴전쟁에 따른 수익 취득 금지법'은 원유 사업자에게 횡재수익의 50% 세율로 소비세를 부과하고, 이러한 소비세 인상에 대해 사업자가 가격 인상으로 대응할 경우 최고 75% 세율을 적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석유·가스 법인들을 대상으로 올해 5월부터 시행된 영국 횡재세 법안은 기존 40%의 법인세율에 더해 25% 추가 법인세를 부과하도록 해 명목 최고세율 65%가 적용된다.

한국판 횡재세는 법인세법 과세특례 규정을 이용해 '초과이득에 대한 특별 법인세'(초과이득세) 형태로 마련됐다. 해당 개정안은 정유사와 시중은행을 대상으로 '초과 이득'에 대해 50%에 달하는 법인세를 물린다는 내용이다.

부과대상은 상장법인 4개 정유사 및 한국수출입은행, 한국산업은행 제외 16개 은행이다. 한국판 횡재세의 과세표준은 해당 사업연도 법인세 과세표준의 80~90%에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해당 법인의 평균 과세표준 금액을 차감한 값으로 정했다. 이는 코로나19의 경제 여파가 부과대상 법인들의 영업에 큰 영향을 미친 2020년과 2021년을 제외한 직전 5개년도의 영업실적에서 10~20% 증가한 실적을 정상이익으로 보고 이를 초과한 금액을 횡재이익으로 설정한 것이다.

초과이득세 과세표준에 대해서는 단일세율 50%를 적용하고, 이렇게 계산된 산출세액에 대해서는 이중과세 방지를 위해 초과이득세 과세표준에 상응하는 기존 법인세액 상당액을 공제하도록 했다. 이 공제 규정을 도입한 결과 초과이득세의 명목세율은 50%이지만 과세표준 대비 초과이득세의 실효세율은 부과대상 법인별로 2022년 기준 약 15~25% 범위에서 결정될 것으로 추정됐다.

▲초과이득세 과세표준 산식 (자료=용혜인 의원실)


용혜인 의원은 '한국판 횡재세' 법안이 올해 안에 시행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부과대상 법인들의 실적이 내년에도 올해처럼 초호황을 구가할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점이 주요 근거다. 만약 횡재세법이 올해 사업연도에 적용되지 않는다면 2024년까지 한시법으로 마련된 횡재세의 과세 실익이 없어질 수 있다.

한편 2023년부터 시행될 새로운 조세를 2022년 사업연도에 대해 적용하면 소급입법에 의한 위헌 시비에 대단히 취약해진다. 이 때문에 한국판 횡재세법은 올해부터 시행되는 것을 가정해 부칙에서 공포와 동시에 시행하는 것으로 규정하였다.

부과대상 법인들의 2022년 1분기 실적을 기초로 일련의 가정을 통해 초과이득세 세수를 추정한 결과 정유 4사로부터 2조5000억원, 은행사로부터 1조2000억원 안팎으로, 합쳐서 약 3~4조원 규모로 산출됐다. 용 의원은 "원자재 가격 급등과 금리인상으로 에너지 및 금융 취약 계층은 물론 광범한 서민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경제위기 극복의 비용을 경제 약자들에게 최대한 전가한다는 유류세 인하, 법인세 인하는 결코 해답이 될 수 없기에 실사구시적 횡재세가 대안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판 횡재세 법안은 초과이득세 세수에 해당하는 정부 출연금을 에너지 및 금융 취약 계층 지원을 위한 초과이득공유기금에 적립하도록 규정하였다. 용 의원은 이날 법안 발의 추진과 동시에 국회 민생특위에 횡재세 도입을 논의 안건으로 삼을 것을 계속 촉구해나갈 예정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 오픈…"일반 국민 실천 위해"

한국ESG경영원은 오는 15일 'ESG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

SK㈜ C&C, 중∙고등학생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 보급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중∙고등학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

[인터뷰] 이인근 "건물·수송이 서울시 온실가스 88%...이것만 감축해도"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이 몰려사는 서울시. 100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시답게 건물과 통행량이 많이 에너지 소비도 국내에서 가장 높다. 서울시에서 내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Z' 신제품 공개…성능 늘리고 탄소배출 줄였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성능 향상과

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

LG생활건강·에코맘코리아, MZ세대와 '기후환경활동 공유 축제' 진행

LG생활건강은 지난 8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MZ세대 기후환경 활동가 '글로벌에코리더 YOUTH' 100여명과 함께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환경활동 공유 페스티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