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온실가스 감축목표 'SBTi' 검증 통과했다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2-08-02 10:19:04
  • -
  • +
  • 인쇄
국내 통신사 최초 탄소중립 목표 신뢰성 입증
▲ SK텔레콤 직원들이 '싱글랜' 기술을 테스트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2030년까지 온실가스 직·간접 배출량을 47.7% 줄이겠다는 SK텔레콤의 탄소중립 목표가 '과학기반 감축목표 이니셔티브'(SBTi, 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의 검증을 통과했다.

2일 SK텔레콤은 이같은 소식을 전하며 "국내 통신사가 SBTi로부터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검증받은 것은 SK텔레콤이 처음"이라며 "SBTi의 온실가스 감축목표 검증을 통과한 것은 SK텔레콤의 탄소중립 목표가 신뢰성이 있음을 대외적으로 입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SBTi는 2015년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세계자원연구소(WRI), 세계자연기금(WWF) 등이 공동 설립한 글로벌 연합기구로, 기업들의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검증하고 있다. 전세계 3500여개의 기업이 SBTi에 참여하고 있다.

SK텔레콤의 온실가스 감축목표는 2030년까지 직접 온실가스 배출(스코프1)과 간접 온실가스 배출(스코프2) 총량을 2020년 대비 47.7% 감축하는 것이다. 또 이 시기까지 협력사의 공급망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스코프3)도 2020년 대비 22.3% 감축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의 온실가스는 통신서비스 제공을 위해 배출하는 직·접 온실가스뿐만 아니라, 통신서비스 제공을 위한 장비 생산, 유통, 임직원 출퇴근 및 출장, 폐기물 처리 등 사업 운영의 모든 단계에서 발생하는 발생하는 것을 포함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자사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방안을 SBTi에 검증받은 것을 계기로, 앞으로 재생에너지 사용, 고효율 통신장비 개발 및 도입, 사옥 냉난방 효율화 등을 통해 단계적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여나갈 예정이다.

SBTi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 검증은 최근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 ESG 활동을 객관적으로 검증하고, 공신력을 높일 수 있다는 측면에서 주목받고 있다. 특히 ESG 관점에서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주주 및 투자자들의 관심을 제고할 수 있어 SBTi에 참여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SK텔레콤은 2020년 통신업계 최초로 RE100(기업 사용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글로벌 캠페인)에 가입했다. 또 네트워크 장비 소모 전력을 53% 절감하는 싱글랜(Single Radio Access Network) 기술을 도입해 탄소배출권을 매년 1만톤 이상 인정받는 등 적극적인 ESG 경영을 실천해오고 있다.

이같은 노력으로 2022년 1월 환경 측면의 ESG 경영 성과를 평가하는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Carbon Disclosure Project)로부터 최고등급 '리더십 A'를 획득했다.

이준호 SK텔레콤 ESG추진담당은 "SK텔레콤이 대외적으로 천명한 과학기반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RE100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ESG경영 활동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 오픈…"일반 국민 실천 위해"

한국ESG경영원은 오는 15일 'ESG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

SK㈜ C&C, 중∙고등학생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 보급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중∙고등학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

[인터뷰] 이인근 "건물·수송이 서울시 온실가스 88%...이것만 감축해도"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이 몰려사는 서울시. 100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시답게 건물과 통행량이 많이 에너지 소비도 국내에서 가장 높다. 서울시에서 내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Z' 신제품 공개…성능 늘리고 탄소배출 줄였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성능 향상과

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

LG생활건강·에코맘코리아, MZ세대와 '기후환경활동 공유 축제' 진행

LG생활건강은 지난 8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MZ세대 기후환경 활동가 '글로벌에코리더 YOUTH' 100여명과 함께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환경활동 공유 페스티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