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워치] RE100 가입한 롯데칠성...재생에너지 2년째 '뒷걸음'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2-08-05 11:21:43
  • -
  • +
  • 인쇄
2040 RE100 달성 목표…재생E 비중 0.01% 그쳐
▲ 2021년 8월 롯데칠성음료 ESG 경영 선포식 모습.(사진=롯데칠성음료)

국내 식음료 기업 중 유일하게 글로벌 RE100에 가입한 롯데칠성음료가 2020년과 2021년 연속 재생에너지 사용량이 줄었다. 특히 2021년에는 전체 에너지 사용량은 증가했지만 재생에너지 사용량은 감소했다.

롯데칠성이 지난 4일 발간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의 지난해 재생에너지 사용량은 373GJ(기가줄)로 전년 404GJ보다 31GJ 줄었다. 재생에너지 사용량은 2019년 425GJ에서 2020년 404GJ, 2021년 373GJ로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글로벌 RE100에 가입한 롯데칠성은 2040년까지 100% 재생에너지 전환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일반적인 기준(2050년)보다 10년 앞선 목표다. RE100은 2050년까지 기업들이 사용에너지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자발적인 이니셔티브다.

현재 롯데칠성의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은 0.01% 정도로 미미한 수준이다. RE100 달성을 위해 갈길이 멀다. 한시라도 빨리 재생에너지를 확대해야 한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이에 역행한 셈이다.

이 회사의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을 소숫점 네자리까지 표기할 경우 2019년 0.0141%에서 2020년 0.0136%, 지난해 0.0119%로 감소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전체 에너지 사용량이 3131TJ(테라줄)로 전년(2975TJ)보다 증가했음에도 재생에너지 사용량은 줄었다. 당연히 사용 비율은 더 큰 폭으로 떨어졌다.

이에 대해 회사 관계자는 "현재 우리 회사의 재생에너지는 태양광 발전을 통해 생성된다"며 "태양광 발전은 일조량과 발전효율에 따라 차이가 발생할 수 있고, 일반적으로 발전 효율은 설치 이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사용량 감소에 대해 설명했다.

롯데칠성의 RE100 달성 로드맵을 보면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60%, 2040년 100%가 목표다. 회사측은 현재 다섯가지 이행 수단 중 녹색프리미엄제와 지분투자를 제외한 세가지 방안을 실효성있는 방안으로 보고 있다. 해당 방안은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REC) 구매, 제3자 PPA, 자가발전이다.

회사측은 "충주공장에 용량 30.6KW의 태양광을 설치했으며, 안성공장에 용량 433.2KW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시작했다"며 "안성공장의 태양광 발전량을 자가발전으로 전환하기 위한 타당성 검토를 진행중이며 추가적으로 안성 사출공장에 태양광 설비 도입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업장의 유휴부지 활용 및 건물 구조 안전성 검토와 전력 사용 패턴 분석 등을 통해 태양광 발전을 확대시켜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 오픈…"일반 국민 실천 위해"

한국ESG경영원은 오는 15일 'ESG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

SK㈜ C&C, 중∙고등학생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 보급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중∙고등학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

[인터뷰] 이인근 "건물·수송이 서울시 온실가스 88%...이것만 감축해도"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이 몰려사는 서울시. 100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시답게 건물과 통행량이 많이 에너지 소비도 국내에서 가장 높다. 서울시에서 내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Z' 신제품 공개…성능 늘리고 탄소배출 줄였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성능 향상과

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

LG생활건강·에코맘코리아, MZ세대와 '기후환경활동 공유 축제' 진행

LG생활건강은 지난 8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MZ세대 기후환경 활동가 '글로벌에코리더 YOUTH' 100여명과 함께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환경활동 공유 페스티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