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구름대 남하하며 '물폭탄'...이번엔 청주·군산이 '물바다'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2-08-11 15:06:49
  • -
  • +
  • 인쇄
청주, 밤새 강한 빗줄기...곳곳 속수무책 잠겨
전북 군산 232m 폭우... 주택·도로 침수 속출
▲군산시 미룡동 한 도로에 침수된 차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일대를 물바다로 만들었던 비구름대가 남하하면서 11일 청주와 군산에 강한 비를 뿌리며 이 지역을 물바다로 만들고 있다.

11일 충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까지 이틀동안 내린 강수량은 청주 250.1㎜, 충주 215.6㎜, 증평 193.5㎜, 음성 184.5㎜, 단양·괴산 각 176.5㎜, 보은 164.3㎜, 진천 143㎜에 달했다.

전날 오후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의 한 아파트 인근 도로와 상가, 주택 등 26곳과 오송읍 지하차도까지 물이 들어찼다. 전날과 11일 아침까지 충북도 소방본부에 접수된 배수 지원 요청은 40건에 이르렀다.

나무 쓰러짐, 도로 침수, 토사 유실 등에 따른 안전조치 요청도 97건 접수됐다. 일선 시·군에도 전날부터 현재까지 나무 쓰러짐 46건, 배수불량 98건, 토사 유실 29건, 도로 밑빠짐 1건, 축대붕괴 1건 등 총 184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침수 피해를 본 사유시설은 주택·상가 30건, 차량 17대, 농경지 2.1㏊로 집계됐다.

▲ 10일 물에 잠긴 청주시 한 아파트 앞 도로 (사진=연합뉴스)

충주댐의 수위가 홍수기 제한수위에 육박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충주댐 수위는 136.4m로, 전날 같은 시간보다 3.3m가량 높아지면서 홍수기 제한수위(138m)에 1.6m 차이로 근접했다.

충북도와 일선 시·군은 12일 오전까지 50∼100㎜(많은 곳 15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인명 피해 발생 우려 지역을 중심으로 예찰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11일 오전 군산시 미룡동 한 도로가 폭우로 물에 잠겨있다. (사진=연합뉴스)

전라북도 군산도 폭우로 도로가 잠기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10분 호우경보가 발효된 이후 오후 1시 현재까지 군산 산업단지에 165㎜, 회현면 158㎜, 옥산면 150㎜의 비가 내렸다. 이로 인해 군산시에 접수된 호우 피해신고는 99건에 달했다. 

11일 이른 아침부터 시간당 70㎜의 집중호우가 쏟아진 전북 군산지역 도로 곳곳이 물에 잠겼다. 이로 인해 나운동과 소룡동 등 20여 군데의 도로가 사실상 통제됐다. 특히 소룡동 등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사거리와 대상공장 앞 도로에 주차된 트럭이 물에 잠기는 등 비 피해가 발생했다. 또 옥구면 선제리 가게에 물이 차는 등 저지대 주택과 상점 침수도 잇따르고 있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군산 산업단지에 221㎜ 등 전날부터 군산지역에는 평균 164㎜의 비가 내렸다. 내일까지 30∼10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영상] 울면서 머리카락 자르는 그녀…이란에서 무슨 일?

이란에서 20대 여성이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금됐다가 의문사하자 이에 항의하는 '히잡 시위'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시위

SPC 파리바게뜨, 경산 대추농가 돕는다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경상북도 경산시, 농협중앙회경산시지부와 '경산대추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경산 지역

두나무가 나무 키운다…NFT 판매 수익금 산림청에 전액 기부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가 디지털 아트 전시회 '포레스트전'에서 발생한 NFT 낙찰 대금 일부와 판매 수수료 전액을 산림청 산하기관인 '한

국내 시멘트는 쓰레기?…발암물질 EU 기준의 최대 4.5배

국내 시멘트의 1급 발암물질 기준이 유럽연합(EU) 기준치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3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美플로리다는 지금 전쟁터"…역대급 허리케인에 쑥대밭

역대급 강도의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Ian)이 미국 플로리다주를 빠져나가면서 피해 상황이 구체적으로 확인되고 있다.CNN 방송 등 외신의 29일(현지시

"가뭄·녹조 하늘에서 감시"…위성으로 기후재난 대응

수자원위성을 활용한 체계적인 재해 대비와 수자원 확보를 위한 '수자원위성 개발 지원법'이 어제 발의됐다.30일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2025년 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