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도 소극적인데"…기업들, ESG경영 '눈치보기' 극심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2-08-26 08:01:01
  • -
  • +
  • 인쇄
정부 무관심·경제위기 등에 우선순위 밀려
소홀하면 '탄소 무역장벽'에 큰 타격 우려

"확실히 작년과는 다른 분위기다. 작년에는 회사의 모든 사안의 우선순위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었는데 올해는 '비용절감'이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A사 ESG위원회 위원)

"경영 시계가 불투명하고, 정부도 이전 정부와 달리 적극적이지 않다고 느껴져 우리도 그렇지만 다른 기업들도 ESG와 관련해 눈치를 보고 있는 곳이 많다고 들었다. 아무래도 단기적으로 비용이 늘어나는 사안들이다 보니…"(B사 ESG경영위원장)

2020~2021년 강하게 불었던 기업들의 ESG경영 바람이 올들어 주춤한 모습이다. 글로벌 경제위기와 전쟁 그리고 현 정부의 소극적인 모습 등이 원인으로 지적된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ESG경영을 외쳤던 기업 중 상당수가 올들어 관련 투자 등에 망설이고 있다. 이런 모습은 중견·중소기업, 그리고 수출보다 내수를 위주로 하는 기업들에게서 두드러지고 있다. 유통업체인 C사의 임원은 "사내에서 일단은 현재 위기를 넘겨야 ESG든 지속가능경영이든 가능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정부에서도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데 굳이 지금과 같은 위기에서 ESG를 한다고 비용을 늘릴 필요가 있겠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아직까지 국내 기업들에게 'ESG=비용'이라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020년 이후 국내외 할 것 없이 ESG가 큰 트렌드일 때는 마지 못해 너도나도 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ESG를 부르짖었지만, 올들어 국내외에서 관련 트렌드가 꺾이자 많은 기업들이 '우선 멈춤' 버튼을 누른 것이다.

우선 현 정부의 무관심이 큰 이유로 꼽힌다.

기업들, 특히 중견·중소기업의 경우 단기적으로 비용이 늘어나는 의사결정을 하기는 어렵다. 실제로 서스틴베스트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ESG위원회를 설치한 기업 중 65%가 연 4회 미만으로 회의를 개최했다. 대세에 따라 위원회를 설치하기는 했지만 적극적으로 활동하지 않았던 것이다. 업계에서는 올해의 경우 이보다 활동이 더 위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정부가 지원과 제도개선을 통해 기업들을 독려해야 한다. 하지만 이번 정부에서는 아직까지 그런 모습을 보기 힘들다. 오히려 공공기관 평가에서 '사회적가치 창출' 비중을 낮추는 등 ESG 트렌드에 역행하고 있다. 에너지믹스 역시 원자력과 천연가스로 대체한다면서 ESG의 중요한 요소인 환경부문의 핵심 중 하나인 재생에너지 인프라 투자에 소극적이다.

D사 환경팀장은 "RE100, 탄소중립, ESG경영은 기업 혼자서는 불가능하다"며 "정부의 인프라 구축과 지원, 민관 합동 투자 등이 절실한데 이번 정부는 아직 그런 부분에 대한 방향을 보여주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많은 기업들 정부와 인프라를 핑계로 손을 놓아버릴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무관심과 함께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촉발한 '에너지 위기', 곡물과 원자재 가격 상승, 글로벌 경제위기 등이 겹치면서 ESG경영이 위축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상황이 어렵다고 ESG 그리고 기후위기 대응을 소홀히 할 경우 추후 더 큰 위기를 맞게 될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우선 국가 차원에서 한국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2018년 대비 40% 줄이기로 국제 사회에 약속했다. 이를 위해 지난 3월 25일부터 '탄소중립·녹색성장기본법'이 시행됐다. 다시말해 상황이 어떻든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40% 줄여야 하고, 기업들도 당연히 동참해야 하는 상황이다.

아울러 주요국가들이 '기후위기 대응'을 내걸고 새로운 무역장벽을 쌓고 있기 때문에, 기업들은 수출과 판매를 위해서라도 ESG경영을 할 수밖에 없다. 특히 점차 '공급망 관리'가 이슈가 되는만큼, 수출업체뿐만 아니라 부품 등을 제공하는 협력사들에게도 '온실가스 감축'은 당면 과제다. 만약 이를 간과할 경우 완성품 업체에서는 수출을 위해 해당 납품업체로부터의 공급을 끊어야 하는 상황까지 닥칠 수 있다.

임현일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연구위원은 "기업의 환경적 책임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정책적 노력은 지속돼야 한다"며 "특히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기업의 녹색경영에 대해 긍정적으로 이해하고, 그 수준을 합리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객관적 정보가 제공될 수 있도록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