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을 수 없는 가격비교사이트...가격정보 22% '실제와 다르다'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2-08-29 11:27:59
  • -
  • +
  • 인쇄
한국소비자원, 7개 사이트 대상 조사결과
▲ 가격비교사이트의 가격불일치 사례 (사진=한국소비자원)

온라인 가격비교사이트에서 제공하는 가격정보 5개 가운데 1개 이상은 실제로 판매하는 가격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주요 가격비교사이트 7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가격비교사이트에 올라와 있는 가격과 실제 가격이 일치하지 않는 '가격 불일치율'이 22%에 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조사대상 사이트는 네이버쇼핑, 카카오쇼핑하우, 네이트쇼핑, 다나와, 에누리, 쿠차, 행복쇼핑 등이다.

소비자원은 김치, 라면, TV, 냉장고 등 12개 품목(품목당 15개 상품, 7개 사이트 총 1260개 상품 조사)을 조사한 결과, 구매불가와 상품 불일치 제품을 제외한 1166개 상품 중 256개의 가격이 달랐다. 전체 상품 중 5.4%인 68개는 품절 등으로 구매가 불가한 상품이었다. 또 구매불가를 제외한 1192개 중 2.2%인 26개는 비교사이트와 판매사이트의 상품 자체가 아예 달랐다.

가격 불일치 상품 256개 중 78.5%(201개)가 가격비교사이트에서 제공한 가격보다 연동된 판매사이트의 실구매가가 더 비쌌다. 가격이 상승한 원인으로는 TV, 냉장고 등의 품목에서 가격비교사이트에는 무료배송 등으로 표기했으나 실제 판매사이트에서는 배송비나 설치비가 추가로 청구된 사례가 49.3%(99개)로 가장 많았다. 상품 가격 자체가 더 비싼 경우가 44.7%(90개)로 뒤를 이었다.

소비자원측은 "가격비교사이트의 특성상 판매자가 상품정보 변경 시 실시간으로 반영되지 않는 등 한계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가격비교 정보가 소비자의 선택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할 때 가격비교사이트 정보의 정확성 향상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가격비교사이트는 소비자의 상품 선택에 중요한 요소인 가격을 비교 제공하기 때문에 구매 결정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이에 정부는 소비자보호 등을 위한 업계 자율 기준을 마련했으며, 이후 일부 내용이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 지침'에 반영됐다.

해당 지침 등에서는 상품 정렬 및 '베스트' '인기' 등의 용어에 대한 객관적인 기준(근거)을 표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7개 가격비교사이트 중 4개 사이트(네이트 쇼핑, 다나와, 쿠차, 행복쇼핑)는 '인기상품순' 등에 대한 근거를 표시하지 않았다.

또 '가격비교사이트 자율준수 가이드라인' 등에 따르면 가격비교사이트는 실제 판매자나 오픈마켓 사업자의 신원정보 등을 소비자에게 제공해야 한다. 하지만 '네이트 쇼핑' '쿠차'는 제공하지 않았고 '행복쇼핑'은 일부 판매자에 대해서만 정보를 제공하고 있었다.

해외직구 상품의 가격비교 및 상품정보를 제공하는 5개 사이트(네이버 쇼핑, 카카오 쇼핑하우, 다나와, 에누리, 쿠차)의 정보 제공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일부 사이트에서는 상품정보가 소비자에게 충분하게 제공되지 않아 구매 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판매제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없도록 해외 쇼핑몰 판매 상품에 '해외'를 표기한 사이트는 2곳이었고, 관‧부가세 등 통관정보를 제공하거나 판매사이트 전환 시 해외직구 상품임을 고지하는 사이트도 각각 1곳에 불과했다.

가격비교사이트 이용 경험이 있는 소비자 설문 결과, 가격비교사이트 선택 및 이용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사항은 '정보 정확성'(84.0%)으로 나타났다. 또 소비자의 75.1%가 가격비교사이트 이용 시 불편‧불만을 겪은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불편·불만 사유로는 '가격비교사이트 내 가격과 실제 가격이 다름'(50.4%)이 가장 많았고, '상품 품절 등으로 인한 주문 불가'(29.6%), '가격비교사이트 내 상품과 실제 상품이 다름'(20.3%) 등이 뒤를 이었다.(중복응답)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