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A "올해 전기차 판매 사상 최대…전세계 경차의 13% 차지"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9-26 15:03:19
  • -
  • +
  • 인쇄
▲IEA는 올해 EV 판매가 전세계 경차의 13%로 사상 최대치를 경신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전기자동차(EV) 판매가 사상최대치를 기록할 것이라고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전망했다.

23일(현지시간) IEA는 연례 클린에너지 보급 보고서를 통해 2021년 전세계 EV 판매량이 두 배 증가해 완성차 시장의 9%에 육박했으며, 올해 전세계 경차 판매량의 13%까지 차지해 사상 최대치를 경신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 1분기 EV 판매량은 200만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75% 증가했다. IEA는 2021년 전기차 판매량이 660만대를 기록했다고 밝힌 바 있다.

EV에 대한 긍정적 전망에도 불구하고 IEA는 "아직 세계적인 현상은 아니다"며 개발도상국과 신흥국에서 높은 구매비용 및 충전 인프라 부족으로 판매가 더디게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IEA는 "여러 분야에 걸쳐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진전을 보이고 있지만 2050년까지 세계가 넷제로(탄소중립)에 도달하려면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에너지부문 55개 중 23개 영역은 탈탄소화가 진행되지 않은 상태, 30개 영역은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IEA는 건물설계의 에너지효율 개선, 깨끗한 지역난방 기술 개발, 단계적 석탄화력발전 폐지, 메탄연소 제거, 청정 항공·운송연료 전환, 친환경 시멘트·화학·철강 생산 등의 문제가 아직 실현되지 않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번 보고서는 2015년 파리협정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파리협정은 지구 평균 온도 상승을 2도 이하로 억제하고, 1.5도를 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특히 기온상승을 1.5도로 제한하려면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0으로 줄여야 한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