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호수 70%가 녹조라떼…지구 온난화의 저주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9-26 16:40:06
  • -
  • +
  • 인쇄
북유럽·북극도 기후변화 영향…생태계 균형 붕괴 우려

▲지구온난화로 사라지는 푸른 호수


지구 온난화로 푸른 호수들이 사라지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지구물리학회(AGU) 연구진은 지구온난화가 지속되면 전세계의 푸른 호수가 녹갈색으로 변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구진은 2013년부터 2020년까지 514만 개의 위성 이미지를 이용해 전세계 호수·저수지 8만5360개를 조사한 결과 기후변화가 지속될 경우 미국 로키산맥, 캐나다 북동부, 북유럽 및 뉴질랜드에서 발견되는 푸른 호수의 비율이 줄어들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연구에 따르면 푸른 호수는 세계 호수의 1/3 미만으로 수심이 비교적 깊은 경향이 있으며 주로 강수량이 많고 서늘한 고위도 지역에서 발견된다. 녹갈색 호수는 전체 호수의 69%를 차지하며 건조지역 및 내륙, 해안선 등지에서 발견된다.

연구진은 호수 물 색깔에 있어 조류, 퇴적물뿐만 아니라 기온, 강수량, 호수 깊이 및 고도 또한 크게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그리고 물색의 변화는 생태계 균형의 붕괴를 나타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캐서린 오라일리(Catherine O'Reilly) 미국 일리노이주립대학 수생생태학자는 물이 따뜻해지면 녹조 생산량이 늘어나 호수가 녹색으로 바뀐다고 설명했다. 이미 북미 오대호는 수온이 가장 빠르게 오르며 녹조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이전 연구에 따르면 북극에 위치한 호수에서까지 녹조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라일리 박사는 "녹조가 수질에까지 영향을 미쳐 수자원 처리비용이 증가할 것"이라며 심각하면 물을 사용할 수 없는 상태가 되거나 호수의 어종이 멸종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호수가 많은 스웨덴과 핀란드 등 북유럽의 생태계 변화는 물론 문화적 영향까지 미칠 수 있다. 오라일리 박사는 온난화로 북유럽의 호수가 겨울에 얼지 않게 되면 겨울 문화활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색이 변하면서 신비하게 여겨지던 호수들의 아름다움도 사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AGU '지구물리학연구학술지(Geophysical Research Letters)'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