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조가 아니라 '독조'...낙동강 물로 키운 상추에서 '발암물질'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18:29:40
  • -
  • +
  • 인쇄
재배 상추 1㎏당 67.9㎍ 마이크로시스틴 검출
30kg 아동 상추 3장만 먹어도 가이드라인 초과
▲낙동강 부근 논에 유입된 녹조(사진=환경운동연합)


녹조가 가득한 낙동강 물로 키운 채소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 낙동강은 4대강 사업 이후 이른바 '녹조 라떼'로 불릴 정도로 수질오염이 심각한 상태다.

19일 환경운동연합에 의하면 국립부경대학교 이승준 교수와 이상길 교수 연구팀이 진행한 연구에서 상추 1㎏당 67.9㎍(마이크로그램)의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됐다. 해외에서는 관련 사례가 지속적으로 보고됐지만 국내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마이크로시스틴은 녹조에 의해 생성되는 간독소 중 하나다. 독성은 청산가리의 100배 이상이다. 국제암연구소에서는 해당 물질을 신체에 간암을 일으킬 우려가 높은 물질로 분류했다. 또한 몇몇 연구에 따르면 마이크로시스틴의 발생과 알츠하이머, 직장암 발생과의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는 농작물 내 마이크로시스틴 가이드라인을 사람 몸무게 1kg당 하루 0.4㎍으로 규정하고 있다. 즉 산술적으로 계산했을때 몸무게 60kg의 성인이 6g짜리 상추를 먹었을 경우를 가정한다면 6장만 먹어도 가이드라인을 초과하는 셈이다. 30kg의 아동이 섭취했을 경우 불과 3장이면 세계보건기구 기준을 초과한다. 

그런데도 환경부 등 관계부처는 그동안 "녹조 독소의 식물 흡수 기작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안전성 검증을 외면해 왔다. 환경부에서 발간한 '녹조, 녹조현상은 무엇인가?'라는 책자에서도 "독성물질이 식물에 흡수되기도 어려워 농작물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는 내용이 실려있다.

낙동강 물로 키운 상추에서 이 정도 용량의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됐다는 것은 강물에는 이 독성물질 농도가 더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올 8월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낙동강 25개 지점 중 14개 지점에서 미국 레저활동 기준을 초과하는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됐다. 가장 높게 검출된 낙동강 국가산단 취수구 부근의 마이크로시스틴 농도는 4914.39ppb로 미국 기준의 245.7배에 달한다.

이처럼 독성물질이 가득한 낙동강에서 각종 수상레저 활동이 무분별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점도 문제다. 실제 포털 사이트에 '낙동강 수상레저'를 검색하면 다양한 업체들이 뜬다. 한 수상 레저시설에서는 세계보건기구가 '높은 위험성이 있다' 고 규정한 수상 레저기준치 20ppb의 33배인 675ppb에 달하는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되기도 했다.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장은 "4대강사업 이후 만연한 녹조는 이제 '독조' 상태가 됐다"면서 "독조에 가장 확실한 백신과 치료제는 막혀 있는 강을 흐르게 하는 것"이라 지적했다. 또한 환경운동연합은 "정부는 낙동강, 한강 보 처리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하고, 국회는 낙동강, 한강 취‧양수장 개선 예산을 증액해 편성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ESG

+

"더 늦기 전에, 모두 함께 미래를 위해"…다음주 '탄소중립 주간'

6일~10일까지 범정부 차원의 '탄소중립 주간'이 운영된다.환경부는 탄소중립위원회, 17개 정부 부처, 지자체와 합동으로 6일부터 10일까지 '탄소중립 주

EU, 방산업 ESG 기준 강화...잇단 투자철회에 방산업계 '비상'

유럽연합(EU)이 방위산업에 대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준을 강화하자, 투자자들이 EU 방산업체들을 외면하면서 EU 안보에 구멍이 뚫릴 것

미국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국 1위...연간 4200만톤 쏟아낸다

미국이 세계에서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 1위의 불명예를 떠안자, 이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미국은 세계 최대의 플라스틱

두산중공업, 창원시와 CCUS 활용해 '블루수소' 생산한다

두산중공업이 창원시 등과 함께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을 활용한 '블루수소' 생산에 나선다.두산중공업은 창원시, 하이창원과 '창원

최태원 "탄소중립 위해 '인간의 결의'와 '인센티브'가 중요"

최태원 SK 회장이 탄소중립을 위해 '인간의 결의와 협력', 그리고 '인센티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3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일 최종현학

ESG평가 난립에 정부 '가이드라인' 제시…어떤 항목 담겼나

여러 기관들의 판이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로 인한 기업이나 투자자·소비자들의 혼선을 줄이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가이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