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 더 캐는 석탄기업들…속타는 기후목표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10-11 08:52:02
  • -
  • +
  • 인쇄
전세계 1064곳 중 27곳만 폐쇄
절반이 채굴 확장…60%가 중국

기후목표를 이루려면 석탄을 퇴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석탄기업 1000군데 중 절반이 여전히 석탄채굴을 확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현지시간) 독일 환경단체 우르슈발트(Urgewald)는 전세계 수백 개의 석탄기업이 신규 광산과 발전소를 개발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1064개 기업 가운데 약 절반이 여전히 석탄자산을 확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석탄개발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한 기업은 27군데에 불과했다.

보고서는 신규 채굴사업이 발전소에서 사용되는 열탄 생산량을 1/3 이상 늘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프로젝트 대부분은 중국, 인도, 호주, 러시아,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진행되고 있다. 미국의 경우 세계 3위의 석탄발전소를 보유하고 있으며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와 달리 석탄발전소의 폐쇄 날짜를 정하지 않은 상태다. 보고서는 파리기후목표를 달성하려면 미국이 2030년까지 연간 30GW의 석탄발전설비를 폐쇄해야 하지만 2021년 폐쇄된 용량은 8.4GW에 불과하다고 보고했다.

보고서는 전세계 개발 중인 신규 석탄발전용량이 476GW에 달하며 이는 새로운 발전소 수백 개와 맞먹는다고 분석했다. 이들이 건설될 경우 전체 석탄발전용량이 23%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계획된 모든 신규 생산용량의 60%는 중국이 차지하고 있다. 리디 나필(Lidy Nacpil) '부채개발아시아인민운동(Asian People Movement on Debt and Development)' 활동가는 "2021년 시진핑 국가주석은 중국의 해외 신규석탄발전소 건설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지만, 국내에너지시스템에 대해서도 비슷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IEA는 부유국가의 모든 석탄발전소가 늦어도 2030년까지, 나머지 국가에서는 2040년까지 폐쇄돼야 2050년까지 탄소배출 넷제로에 도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우르슈발트의 보고에 따르면 1064개 기업 중 27개만이 석탄 중단을 발표했고 그마저도 이 중 대부분은 가스발전소로 전환하거나 다른 소유자에게 판매할 예정인 것으로 드러났다.

헤파 슈킹(Heffa Schücking) 우르슈발트 이사는 "결국 파리협정의 목표에 부합하는 석탄전환계획을 세운 기업은 단 5곳만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여전히 대부분의 기업이 석탄자산을 폐기할 의사가 없어 우리를 기후붕괴로 몰아넣고 있다"며 지연은 새로운 형태의 기후부정이라고 지적했다.

환경단체 측은 환경오염을 가장 심각하게 유발하는 석탄발전을 빠르게 중단할 필요가 두드러지는 가운데 이러한 계획들은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슈킹 이사는 "기후위기 상황에서 새로운 석탄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일은 무모하고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투자자 및 은행, 보험사는 석탄 개발업체에 대한 지원을 즉시 끊어야한다"고 촉구했다.

지난해 11월 글래스고에서 열린 유엔 COP26기후정상회담에서 세계 각국은 "석탄의 단계적 축소"에 합의했다. 그러나 회담이 무색하게도 올해 7월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석탄 연소량이 2022년 증가해 2013년 수준으로 되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부분적으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가스 가격이 오르면서 석탄이 상대적으로 저렴해졌기 때문이다.

2021년 5월 IEA는 지구의 기온상승이 임계점 내에 머무르고 2050년까지 넷배출 제로를 달성하려면 신규 석탄발전소를 건설해선 안 된다고 명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도 공기업 '콜 인디아(Coal India)'는 연간 석탄 채굴량 10억 톤을 2025년까지 두 배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어 조사된 업체 중 최대 규모인 것으로 평가됐다. 이를 두고 슈킹 이사는 "석탄채굴러시는 업계가 기후현실을 완전히 부정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일침했다.

루시 핀슨(Lucie Pinson) 석탄정책평가기구 '리클레임파이낸스(Reclaim Finance)' 이사는 "은행 및 투자자, 보험사가 석탄발전에 관한 모든 지원을 중단하고 폐쇄를 요구하지 않는 한 기업은 움직이지 않을 것"으로 보았다. 그는 석탄정책을 보유하지 않은 금융기관만 190군데, 약한 수준의 정책을 보유한 곳이 272군데며 28곳의 금융기관만이 효과적인 석탄정책을 세운 상태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