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어가 미꾸라지처럼 '쏙쏙'…혼획 방지기술 개발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11-22 18:32:12
  • -
  • +
  • 인쇄
英, 전기펄스 방출해 어망 피하게 만들어
혼획된 청상어 91%·가오리 71% 감소
▲상어와 가오리 혼획을 방지하는 전기장치 샤크가드(SharkGuard)가 영국에서 개발됐다.(사진=FishTek)

영국에서 상어 혼획을 90%까지 줄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21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지는 영국 엑서터대학과 해양공학회사 피쉬테크(FishTek)가 짧은 전기펄스를 방출해 상어·가오리 혼획을 크게 줄일 수 있는 기술을 설계했다고 보도했다.

이른바 샤크가드(SharkGuard)로 알려진 이 소형배터리 구동장치는 실험결과 지중해의 프랑스 참치연승어선에서 혼획된 청상어 수를 91%, 가오리 수를 71%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낚싯줄에 고정된 샤크가드는 2초마다 짧은 펄스를 방출한다. 이 펄스가 상어의 코와 입 주변 로렌치니 기관이라 불리는 전기센서를 일시적으로 자극해 상어가 어망을 피해가게 만드는 것이다.

이 연구의 주요저자인 필 도허티(Phil Doherty) 엑서터대학 해양보존과학 박사는 샤크가드가 설계대로 작동하고 있어 청상어와 원양가오리의 어획을 줄인다는 점은 확실하지만 다른 어업에서의 효과를 평가하려면 추가 해상시험이 필요하며 사례별로 그 목적에 적합하도록 설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추가연구를 통해 보다 다양한 상어들을 막을 수 있는 펄스 임계값을 설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매년 약 1억 마리의 상어, 홍어, 가오리가 어업과 혼획에 죽는다. 1970년 이후 전세계 해양상어와 가오리는 어업관행으로 인해 무려 71% 감소했다.

샤크가드를 설계한 피쉬테크(FishTek)의 공동설립자이자 이사인 피트 키벨(Pete Kibel)은 이 장치가 2024년까지 상용화되기를 희망했다. 그는 "장비를 소형화해 어부들도 운영할 수 있게끔 설계했다"며 "멸종위기에 처한 원양상어종의 남획을 70%에서 95%까지 감소시킬 것"이라고 확신했다.

키벨 이사는 최근 실험에서 참치어획량이 명목상 감소했는데 그 원인이 샤크가드의 무게가 낚싯바늘의 깊이를 바꾸기 때문일 것으로 보고 배터리가 없는 더 가벼운 유도충전방식을 설계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이러한 혼획방지기술에 관해 알리 후드(Ali Hood) 영국 자선단체 샤크트러스트(Shark Trust) 보존책임자는 상어를 어획으로부터 보호할 방안의 일부일 뿐이라며 "상어와 가오리의 포획 제한 및 금지가 개체수를 회복할 첫 단계"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커런트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 학술지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