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0년까지 남극 '황제펭귄' 90% 넘게 사라진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12-23 15:09:01
  • -
  • +
  • 인쇄
국제연구팀, 펭귄과 바닷새 기후위기 영향조사

'황제펭귄'을 포함해 남극 토착펭귄의 3분의 2가 멸종위기에 내몰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22일(현지시간) 12개국 28개 기관으로 구성된 국제연구팀은 지구온난화가 현 추세대로 유지될 경우 황제펭귄을 포함한 남극 토착종의 3분의2가 2100년까지 멸종되거나 개체수가 감소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황제펭귄의 멸종위험이 가장 높으며, 다른 바닷새들과 건조토양에 서식하는 선충류가 그 뒤를 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이대로 증가할 경우 2100년까지 황제펭귄 서식지가 최대 80% 사라지고 개체수는 90% 이상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연구는 특히 황제펭귄, 아델리펭귄 등 대표적인 남극 바닷새들에게 미치는 기후위기의 영향을 강조했다. 자스민 리(Jasmine Lee) 영국남극조사국(British Antarctic Survey) 수석저자는 "황제펭귄이 번식하려면 얼음이 필요하다"며 펭귄이 번식지를 잃으면서 개체수가 감소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회충의 일종인 스코트네마린새(Scottnema lindsae) 등 인지도가 낮은 종들은 이미 사라지고 있다. 리 박사는 "이들은 염분이 많고 건조한 토양에서 생존하는데 얼음이 녹고 따뜻해지면서 토양 수분기가 늘고 염분이 줄고 있다"고 설명했다.

리 박사는 "전지구적 기후행동을 통해 지구온난화를 막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보전 전략이지만 남극 비토착종 관리와 같은 조치보다 실현가능성이 낮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구온난화를 완화할 수 없더라도 모든 지역전략을 결합하면 남극 생물의 약 54%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또 10가지 주요 위협관리전략을 동시에 구현하면 연간 2300만달러의 비용이 들고 남극 생물의 최대 84%에게 혜택을 줄 것으로 추정했다.

따라서 연구팀은 인간활동이 남극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이 가장 비용효율적인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다른 방법으로는 운송선박 및 항공기의 탄소발자국 감축, 물리적 손상으로부터 초목을 보호하는 것 등이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플로스생물학(Plos Biology) 학술지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