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충전 446km'...테슬라의 거짓광고 과징금 '철퇴'

전찬우 기자 / 기사승인 : 2023-01-04 15:06:44
  • -
  • +
  • 인쇄
주행거리 2배 부풀려 광고하다가 적발
공정위, 기만적 광고행위에 28억 과징
▲국내에서 주행거리를 부풀려 광고하다가 적발된 '테슬라 모델3' 

테슬라가 국내에서 주행거리를 부풀려 광고하다가 28억원의 과징금을 물었다.

3일 공정거래위원회는 미국 전기자동차 테슬라가 주행거리와 연비절감 등에 대해 거짓·과장 또는 기만적 광고행위를 했다고 판단해 28억5200만원의 과징금을 잠정 부과했다.

테슬라는 지난 2019년 8월부터 최근까지 국내 홈페이지에 자사 전기차를 소개할 때 모델별로 1회 충전으로 oookm 이상 주행가능이라고 광고했다. 그러나 이 주행거리는 20~30도 상온에서 도심과 고속도를 달릴 때 가능한 것으로, 실제 주행거리는 이보다 더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공정위는 최대 주행거리를 마치 더 멀리 주행하는 것처럼 광고한 것에 대해 '거짓·과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모델3 롱레인지'의 경우는 1회 충전으로 446㎞ 이상 주행가능하다고 광고했지만 실제로 저온 도심에서 주행 가능한 거리는 221km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공정위는 테슬라가 수퍼차저(충전기)의 종류, 시험조건 등을 밝히지 않고 '수퍼차저로 30분(또는 15분) 이내에 oo㎞ 충전 가능하다'고 광고한 것 역시 거짓·과장성, 기만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테슬라는 2019년 8월 수퍼차저V3로 실험한 충전성능을 광고했는데 당시 국내에 설치돼 있는 수퍼차저는 V2였다.

뿐만 아니라 부가 설명없이 충전비용을 kWh(킬로와트시)당 135.53원으로 가정해 '향후 5년간 예상되는 연료비 절감 금액'을 광고한 것도 기만으로 봤다.

아울러 테슬라가 상품구매 화면에서 주문취소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온라인몰 초기화면에 이용약관 등을 게시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됐다.

공정위는 "이 사건 법 위반 행위는 테슬라 미국 본사와 한국 법인이 공동으로 책임이 있다"며 "광고 내용이 중대성이 약한 위반 행위여서 0.1%의 과징금 부과율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