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식당·카페 일회용 플라스틱 식기 '퇴출시킨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3-01-09 15:29:59
  • -
  • +
  • 인쇄
플라스틱 접시와 수저 그리고 폴리스티렌컵 등
의회 승인 등 거치면 10월부터 사용금지될 듯

지난해 4월부터 '플라스틱 포장세'를 부과하기 시작한 영국 정부가 이르면 올 10월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수저·접시 사용을 금지한다.

영국 정부는 플라스틱 줄이기 일환으로 일회용 플라스틱 식기와 접시, 수저 그리고 폴리스티렌 컵 등에 대해 사용금지를 추진하고 있다. 이는 2021년 11월부터 2022년 2월까지 진행된 영국 환경식품농무부(Defra) 협의에 따른 것으로, 금지 법안은 의회 승인 등을 거쳐 이르면 오는 10월 시행에 들어갈 전망이다. 스코틀랜드와 웨일즈에서도 비슷한 규제가 이미 시행중이다.

테레즈 커피(Thérèse Coffey) 영국 환경부 장관은 "플라스틱 포크는 분해되는데 200년이 걸리는 데다 2세기에 걸쳐 매립지나 바다를 오염시킨다"며 "이번 규제가 플라스틱 오염을 막고 미래세대를 위한 자연환경을 보호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일회용 플라스틱 식기류가 퇴출되는 곳은 당분간 제한적이다. 영국 언론에 따르면 식당과 카페, 테이크아웃용 제품만 사용금지 대상이고, 슈퍼마켓이나 상점 등은 규제에서 제외된다. 2021년 11월 공개된 협의문서에 따르면 후자의 경우 해당 품목이 '1차 포장'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금지대상에서 제외했다.

영국에서 사용되는 일회용 플라스틱 접수는 연간 약 11억개에 이르고, 일회용 식기도 연간 42억5000만개 정도 소비된다. 하지만 재활용되는 비중은 10%에 불과하다. 한 연구에 따르면 이렇게 배출되는 식품용기·식기류를 포함한 테이크아웃 포장용 플라스틱 품목들이 세계 해양쓰레기의 최대 비중을 차지한다.

영국은 비닐봉지 요금 도입으로 2015년부터 슈퍼마켓 비닐봉지 사용률이 95% 줄었다. 2018년에는 세탁용 미세플라스틱 금지, 2020년에는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와 면봉, 음료 교반기 등에 대해서도 사용을 금지한 바 있다. 또 올해부터 기업이 포장재 재활용과 폐기 비용을 전액 부담하도록 할 방침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