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저에 산처럼 쌓이는 미세플라스틱…40년새 10배 폭증

전찬우 기자 / 기사승인 : 2022-12-28 12:12:19
  • -
  • +
  • 인쇄
빛·산소 부족으로 분해되지 않고 퇴적
스페인 연구팀 "포장지 남용으로 심화"
▲로라 연구원이 미세플라스틱을 분석하고 있다 (사진=바르셀로나 자치대학)

해저로 가라앉는 미세플라스틱의 양이 40년 전에 비해 10배나 증가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마이클 그렐로(Michael Grelaud) 박사가 이끄는 바르셀로나 자치대학(Universitad Autónoma de Barcelona) 연구팀은 최근 과학저널 '환경과학과 기술'(Environmental Science and Technology)을 통해 해저로 가라앉는 미세플라스틱의 양이 빠른속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1960년대 이후 플라스틱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해저로 유입되는 미세플라스틱의 양 또한 많아졌다는 것이다.

지구에서 미세플라스틱의 종착지는 바다 밑바닥인 해저다. 하지만 그간 해저에 퇴적된 미세플라스틱의 양은 정확하게 측정되지 않았다. 연구진은 최대 11㎛크기까지 정량화할 수 있는 최첨단 기술을 이용해 해저 미세플라스틱의 양을 추정했다.

조사결과 1960년대에 생산된 것으로 보이는 미세플라스틱도 발견됐다. 해저에 퇴적된 미세플라스틱은 빛과 산소의 부족으로 인해 더이상 분해되지 않기 때문이다. 조사에 참여한 파트리지아 지베리(Patrizia Ziveri) 연구원은 "미세플라스틱은 깊은 바닷속으로 들어갈수록 인간 오염의 흔적을 더욱 강하게 남긴다"고 말했다.

▲연도별 전세계 플라스틱 생산량과 해저 미세플라스틱 농도 (사진=환경과학과 기술저널)

1973년(오차범위±2년) 해저퇴적층에서는 제곱미터당 865개의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됐는데 2016년(±1년) 해저퇴적층에서는 8507개가 검출됐다. 개수로만 보면 거의 10배가 늘었다. 또 1965년(±2년)에는 제곱미터당 연간 0.061㎎의 미세플라스틱이 가라앉았는데 2012년(±1년)에는 1.76㎎으로 약 30배 증가했다.

연구는 지중해 서부의 에브로 강 삼각주(Ebro River Delta)에서 주로 이뤄졌다. 도시에서 버려진 플라스틱은 대부분 에브로 강을 통해 바다로 유입되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증가하는 플라스틱 생산량으로 인해 지금 이순간에도 많은 양의 플라스틱 조각이 바다로 흘러들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논문저자 마이클 그렐로 박사는 "조사결과 특히 1980년대 이후 각종 생산물의 플라스틱 포장에서 비롯된 폴리에틸렌(LDPE)·폴리프로필렌(PP)·플리에스테르(PS) 등의 해저퇴적이 가파르게 증가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세계적 수준의 정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