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혈액에 '좀비 화학물질'…플랑크톤에서 고래까지 오염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3-02-24 08:50:02
  • -
  • +
  • 인쇄
PFAS 120종 발견…"실제 수치 더 높을 것"
대기 통해 전파…극지방 동물도 피해 우려

전세계 동물 수백 종의 혈액이 과불화화합물(PFAS)에 오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22일(현지시간) 비영리단체 환경워킹그룹(EWG)은 전갈, 판다, 시베리아호랑이, 거북, 말, 개, 플랑크톤, 바다사자, 멧돼지, 수달, 굴 등 다양한 동물종의 체내에서 PFAS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EWG는 연구한 동물 및 그 위치, 동물 체내에서 발견된 PFAS의 수준과 종류를 보여주는 인터랙티브맵을 개발했다.

보고에 따르면 연구진은 동물의 혈액에서 약 120종의 PFAS 화합물을 발견했으며, 이마저도 시험능력의 한계 상 실제 수치는 더 높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PFAS는 소비자제품이 물, 얼룩 및 열에 내성을 지니도록 만드는 데 쓰이는 약 1만2000종의 화학물질이다. 이들은 자연분해되지 않아 '영원한 화학물질'이라고 불리며 암, 간 질환, 신장 스트레스, 태아 합병증 및 기타 심각한 건강문제를 유발한다.

미 연방데이터에 따르면 이미 거의 모든 미국인의 혈액이 PFAS에 오염돼있으며, 이번 EWG 분석을 통해 야생동물도 예외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PFAS는 분해되지 않고 대기를 통해 먼 지역까지 퍼질 수 있어 극지방 등 산업지대로부터 멀리 떨어진 오지의 동물들도 PFAS에 오염될 수 있다는 것이다.

PFAS가 동물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명확히 밝혀진 바 없으나, 작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의 연구원들은 화학제조업체 케무어스(Chemours)가 소유한 PFAS 공장 인근 오염된 물에 서식하는 악어에게서 루푸스와 유사한 자가면역질환을 발견했다고 보고했다. 또한 북태평양 바다거북에서도 면역체계에 문제가 있다는 증거가 발견됐다.

데이비드 앤드류스 EWG 수석과학자는 오염범위가 "정신이 번쩍 들 정도"라며 "화학물질이 인간에 미치는 영향이 야생동물이라고 달라질 이유가 없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번 연구결과를 두고 "화학오염이 더 이상 환경으로 확산돼서는 안 된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힘주어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SPC그룹, 굿네이버스와 과테말라 커피농가 돕는다

과테말라 화산 피해지역을 돕기 위해 SPC그룹 계열사 파리크라상이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굿네이버스), 스카이원네트웍스와 손을 잡았다.파리크라

탄녹위 '2035 NDC' 의견수렴..."강력한 목표치와 제도적 완충장치 마련돼야"

탄소중립 혁신기술 투자가 집중되는 2030~2040년을 대비해 강력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치와 함께 제도적 완충장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대통령

걸으며 쓰레기 수거...제주해안 '플라스틱 플로깅' 진행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가 지난 18일부터 오는 7월 6일까지 도내 곳곳에서 자발적인 자원순환 실천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플라스틱 제로 제주

KT&G 업사이클링 프로그램 '상상 블루 파빌리온' 아이디어 공모

KT&G가 지역 폐기물을 재활용해 작품으로 제작하는 업사이클링 프로그램 '2024 상상 블루 파빌리온' 아이디어를 오는 7월 5일까지 공모한다고 20일 밝

아름다운가게-GS리테일, 의류 업사이클링 '친구 캠페인' 진행

재단법인 아름다운가게가 GS리테일과 함께 버려지는 옷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친환경으로 지구 구하기'(친구) 캠페인을 20일부터 한달간 진행

생분해 가능한 종이코팅제 개발..."바다에서도 석달만에 82% 생분해"

국내 연구진이 토양과 물뿐만 아니라 분해가 잘 되지 않는 바다에서도 생분해 가능한 코팅제를 개발하고 이 코팅제를 적용한 종이 패키징 소재를 개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