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속카메라 지났다고 과속?…이제 뒷번호판 촬영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03-29 14:57:20
  • -
  • +
  • 인쇄
▲위반차량의 뒷번호판을 촬영하는 '후면 무인교통 단속정비' (사진=서울경찰청)

이제 속도위반 단속카메라가 지났다고 자동차 속력을 높이면 안된다. 오는 4월부터는 교통법규를 위반하면 자동차와 오토바이의 뒷번호판을 촬영해 과태료를 부과한다.

서울경찰청은 지난해 11월 중랑구 상봉지하차도에 시범 설치한 '후면 무인교통 단속장비'의 계도기간이 이달말 종료돼 내달 1일부터 위반차량에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장비는 추적용 카메라로 차량의 과속·신호 위반을 감지하고, 뒷번호판을 촬영해 기존에 교통단속 카메라가 위치한 구간만 주의하고 카메라를 지나치면 과속하던 운전자를 잡아낼 수 있다. 또 자동차뿐 아니라 오토바이 등 이륜차의 위반행위까지 단속할 수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앞으로 영상분석기술을 고도화해 이륜차의 안전모 미착용 등도 단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오토바이 교통사고 다발지역을 분석해 올해안에 서울시내 5곳에 후면 단속장비 5대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