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다 꽃피겠네"...20℃까지 치솟는 겨울날씨 정상?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12-08 20:48:47
  • -
  • +
  • 인쇄
▲날씨가 포근해진 지난 8일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구세군 자선냄비에 성금을 넣고 있는 시민의 옷차림이 가볍다.(사진=연합뉴스)


옷깃을 파고들만큼 쌀쌀한 바람이 불어야 할 12월초에 곧 봄꽃이 만개할 것같은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8일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20℃까지 올랐다. 이는 예년의 기온보다 5~10℃ 높은 것이다. 기상청은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평년보다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경주는 최고기온이 20.9℃까지 올랐다. 기상관측 이래 13년만에 가장 따뜻한 12월을 기록했다. 대구도 19.6℃, 포항은 19.7℃, 청송은 18.3℃를 보이는 등 전국적으로 온화한 날씨를 보였다. 제주는 낮 최고기온이 전날보다 5.1℃ 높은 22.2℃까지 치솟았다.

이밖에도 전라북도 군산, 대전, 광주 등 전국 35곳이 이날 12월 기온으로는 관측 이래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서울은 이날 최고 기온이 16.8℃로 두 번째로 높은 12월 기온을 기록했다. 경기 수원도 17.6℃로 두 번째로 높은 12월 기온에 해당했다.

토요일은 9일에도 포근한 날씨가 이어진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19~20℃로 예상된다. 다만 9일 오후부터 날씨가 차차 흐려져 기온이 내려가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뉴스트리와의 통화에서 "차가운 성질의 대륙 고기압이 저위도로 내려오면서 따뜻한 성질의 이동성 고기압으로 변했다"라며 "이후 우리나라 남쪽에 위치한 고기압이 시계 방향으로 회전하며 우리나라로 따뜻한 서풍이 유입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국내에서 12월 이상 고온으로 이상현상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6일 서울과 부산에 겨울철 보기 힘든 우박이 쏟아졌다. 또 최근 일교차가 큰 들쭉날쭉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단풍이 물들지 않아 '녹색 낙엽'이 떨어지는 현상도 포착됐다.

이같은 겨울 고온 현상은 국내에만 한정된 얘기가 아니다. 유럽 기상국에 따르면 영국은 지난주 일부 지역에 눈이 내렸고 스코틀랜드는 영하 11.7℃까지 기온이 떨어졌다가 이번 주말에 10℃에서 13℃까지 오를 전망이다. 영국 남부 지역은 16℃에 도달할 가능성도 있다고 예보됐다.


전문가들은 지구온난화 추세여서 이같은 겨울 고온현상이 앞으로 더 자주, 더 강하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남재철 서울대학교 특임교수는 "온난화 현상이 심화되면서 기후현상에 의한 온도변화 극점이 더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특히 올해 엘니뇨 현상이 나타난 영향으로 유독 더 높은 기온을 기록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고온 현상이 기후위기 때문이라고 단정 지을 수 없지만,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기후 영향은 확실하게 더 커져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