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과 벌목은 숲을 탄소배출 주범으로 만든다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3-11-23 12:32:30
  • -
  • +
  • 인쇄

뉴스;트리는 기후위기에 대처하기 위한 글로벌 언론인 협력체인 '커버링 클라이밋 나우'(Covering Climate Now·CCNOW) 대한민국 2호 미디어 파트너로 등록된 언론사입니다. CCNOW는 미국 컬럼비아저널리즘리뷰와 더네이션이 주도해 결성한 단체로, 가디언과 블룸버그 등 전세계 578개 언론사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CCNOW에서 공유하고 있는 뉴스와 정보를 아래와 같이 번역해 게재합니다.

▲미 통가스 국유림의 전경(출처=AP통신,연합뉴스)


기후위기와 산림벌채로 인해 숲이 되레 탄소배출의 주범이 되고 있어 자연림 보존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최근 미국 오레곤 주립대학교(Oregon State University) 산림생태·사회학과 연구진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잘 보존된 숲이 온실가스를 억제하고 생물다양성을 보호하는 반면 벌목과 산불로 숲이 황폐화되거나 살아있는 나무보다 죽은 나무가 더 많아질 경우 나무에 저장된 탄소가 분출돼 지구온난화에 악영항을 미친다.

이에 연구진은 "탄소흡수원 역할을 하고 생물다양성을 보존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보호할 만한 숲이 어디인지 알아보고자 했다"며 "원격 감지 및 지리공간 모델링 데이터를 사용해 숲 보존성, 탄소 흡수량, 생물다양성 등에 관한 정보를 수집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미국 통가스(Tongass) 국유림과 추가치(Chugach) 국유림이 보존가치가 가장 높은 숲으로 선정됐다. 두 국유림 모두 알래스카에 위치하고 있는데, 특히 통가스 국유림의 경우 미국 최대 규모 산림보호 국유지로 무려 6만8000㎢의 면적을 가지고 있다. 이는 서울시 면적의 100배가 넘는 규모다.

연구진은 "통가스와 추가치 국유림 모두 생물다양성과 숲 보존성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며 "통가스 국유림의 경우 미국 국유림 전체 나무 탄소저장량의 10% 이상을 저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두 숲을 합치면 국유림 탄소저장량의 3분의 1 규모"라고 덧붙였다.

또한 연구진은 "이들 숲에서는 대머리 독수리, 불곰, 회색 늑대 등 최상위 포식자 수가 많은데 이는 생태계가 건강하고 온전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두 숲은 다른 숲에 비해 춥고 습기가 많은 환경이라 산불이 날 가능성도 드물다"고 밝혔다.

연구를 주도한 비벌리 로우(Beverly Law) 교수는 "복합적인 특성으로 인해 통가스와 추가치 숲이 특히 보호 우선순위가 높다"며 "이같은 숲을 잘 보존한다면 기후변화의 완충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 내용은 Eos에 Rachel Fritts 기자가 게재한 기사입니다. This article by Rachel Fritts from Eos is published here as part of the global journalism collaboration Covering Climate Now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