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포집 의존' 위험성 크다..."탄소제거하려다 3억명 식량안보 위협"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4-02-02 14:51:54
  • -
  • +
  • 인쇄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이산화탄소(CO2) 포집계획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것은 치명적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지속가능개발 및 국제관계연구소(IDDRI)를 중심으로 한 연구진이 사이언스(Science)지에 발표한 연구논문에 따르면, 각국 정부와 기업은 온실가스 배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육상 탄소가스제거(CDR) 기술을 적극 활용하고 있는데, 이 기술만으로는 파리기후변화협약 목표인 '1.5℃ 상승억제'를 이행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탄소포집저장(CCUS) 등 탄소가스제거(CDR) 기술은 자칫 생물다양성 손실을 증가시키고 식량안보와 인권마저 위협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연구진은 "CDR 기술은 경제적, 기술적, 사회적 타당성에 중대한 문제를 야기한다"고 꼬집었다.

연구의 수석저자인 알렉산드라 데프레즈(Alexandra Deprez) IDDRI 선임연구원은 "정부와 산업계는 파리기후변화혀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향후 대규모 이산화탄소 제거에 기대를 걸고 있지만, 이는 잠재적으로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현재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보고서는 CDR 효과를 과대평가할 뿐만 아니라 그 위험성은 과소평가하고 있다.

연구진은 "현행 IPCC 보고서는 탄소포집 및 저장을 통한 CDR 효과를 과대평가했다"며 "최근 몇 년동안 지구온난화 억제에 관한 이해가 정교해지면서 CDR의 잠재 위험을 감수하지 않고도 기후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방법이 속속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더구나 생물다양성과 지역민 생계 등을 고려했을 때 바이오에너지 작물, 산림 및 생태계 복원을 통한 CDR의 지속가능성 임계값이 IPCC의 예측보다 휠씬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동저자인 폴 리들리(Paul Leadley) 파리 사클레이대학(University of Paris-Saclay) 교수는 "IPCC 합리적인 비용으로 실현 가능한 것으로 간주하는 CDR 수준은 농업, 생계, 환경에 높은 위험을 초래한다"며 "그 이유는 지구상에 엄청난 양의 이산화탄소를 제거할 수 있는 땅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다른 무언가를 포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현재의 기술적, 경제적 잠재력에 대한 추정치보다 생물다양성, 담수사용, 식량안보가 CDR 한도를 결정하는 기준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실제 산림 조림을 통해  IPCC 완화보고서에 명시된 CDR 수준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최대 2900만㎢의 토지를 바이오에너지 작물이나 나무로 전환해야 한다. 이는 미국 면적의 3배가 넘는다. 논문은 "결국 CO2 제거를 위해 3억명 이상의 사람들을 식량 불안정에 빠뜨리는 위험을 감수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각국 정부의 기후공약을 분석한 결과, 올해말까지 각국은 IPCC 권장치보다 2배의 화석연료를 생산할 계획이며, 2060년까지 CDR 목적의 산림 조림을 위해서 1200만㎢에 달하는 토지를 사용할 계획이다. 이는 전세계 농업경작지의 총 면적과 맞먹는다.

이에 공동저자인 케이트 둘리(Kate Dooley) 멜버른대학교(University of Melbourne) 박사는 "이산화탄소 제거기술은 지속적인 화석연료 배출을 상쇄하는 데 정당성을 가질 수 없다"며 "기후계획은 배출량 감축에 대한 별도의 투명한 목표를 설정해 CDR 의존도를 제한하고 자연생태계의 복원 및 유지를 통해 기후 및 생물다양성을 충족해야 한다"고 밝혔다.

따라서 사회 생태학적 한계에 기반한 지속가능한 CDR 예상수치를 추정하고, 국가기후계획(NDC)에 CDR 임계값을 초과하지 않는 실행 가능한 기후계획을 파악하는 한편 CDR은 지속가능성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제한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또한 연구진들은 "다음에 IPCC 보고서에는 해당 내용이 실려야 한다"며 "지속가능성 한계를 넘지 않는 선에서 파리기후변화협약에 부합하는 탄소중립 경로를 파악하는 것이 7차 IPCC 평가보고서의 우선순위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데프레즈 연구원은 "기후위기와 생물다양성 위기는 동전의 양면과 같다"며 "대규모 이산화탄소 제거는 이 두 가지 문제를 모두 해결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아울러 "기후목표를 달성하려면 현재의 기후계획에서 제시하는 것보다 훨씬 작은 규모의 CDR을 배치해야 하며, 이는 화석연료의 단계적 폐지와 함께 진행되어야 한다"고 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