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커먼 '연탄빵' 인기폭발...CU에서 1분에 3.7개씩 팔린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2-21 09:48:57
  • -
  • +
  • 인쇄
▲CU에서 출시한 '원조 연탄빵' (사진=CU)

편의점 CU에서 내놓은 '연탄빵'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생김새가 연탄과 똑같이 생긴 이 빵은 CU가 연탄 모양의 빵틀을 개발한 뒤 특허취득한 지역의 유명베이커리 '1983 브레드'와 함께 내놓은 디저트다. 오징어 먹물로 까맣게 만들어낸 폭신한 빵 안에 바닐라빈을 사용한 커스터드크림이 잔뜩 들어있다.

CU는 "연탄빵은 출시 하루만에 4000개가 팔리고, 출시 1주일만에 3만개가 판매됐다"며 "단숨에 CU 냉장 디저트 시리즈 중 매출 2위로 올라섰다"고 21일 밝혔다.

연탄빵의 인기는 더욱 가속도가 붙고 있다. 출시 약 2주만에 누적 판매량이 벌써 7만개를 넘어섰다. 매일 5430여개, 1시간당 226.4개, 1분에 3.7개씩 팔리는 셈이다.

이처럼 원조 연탄빵이 폭발적인 인기를 보이고 있는 이유는 독특한 모양과 맛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소셜서비스(SNS) 인증대란을 일으키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기존 편의점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앙증맞은 연탄 모양이 이목을 끌고 있다. 

연탄빵이 유명 유튜버들의 추천상품으로 뽑히는가 하면, 연탄빵을 에어프라이어에 데우면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다는 팁이 공유되는 등 다양한 후기가 이어지고 있다.

BGF리테일 스낵식품팀 박민수 MD는 "CU는 수년간 디저트 맛집이라는 명성을 얻으며 차별화된 메뉴와 뛰어난 품질의 디저트들로 브랜드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며 "디저트 시장이 편의점의 주력 상품으로 자리잡으며 매년 꾸준한 성장을 이어가는 만큼 CU는 앞으로도 고객들이 더욱 쉽게 특별한 상품들을 접할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