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4-02-21 12:11:33
  • -
  • +
  • 인쇄
작년 출시된 ESG ETF펀드 상품 48개에 그쳐
올해 둔화추세 지속...ESG 재포장해 판매시도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었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Bloomberg Intelligence, BI)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ETF는 모두 48개로, 전년의 104개에 비해 절반 넘게 감소했다. ESG ETF 상품이 125개 출시됐던 2021년과 비교하면 62%가량 줄었다. 

이미 있는 ESG 펀드도 줄줄히 없어지고 있다. 지난해 ESG가 표기돼 있는 ETF 가운데 청산된 상품이 36개나 됐다. 이는 전년도 보다 2배 많은 수준이다. 이렇게 폐기된 ESG ETF 상품 가운데 60%는 수익성 악화없이 활발하게 운용되고 있었다. 

문제없이 운영되던 ESG ETF들이 청산되고 관련 상품 출시가 뜸해지면서 지난해 미국 ESG ETF에서 순유출된 자금은 43억달러에 달했다. 운용규모가 130억달러에 달하는 대형 ESG ETF 상품인 'iShares ESG Aware MSCI USA ETF(티커 ESGU)'는 지난해 90억달러가 빠져나갔고, 올들어서도 8억9000만달러가 빠져나갔다.

샤힌 컨트랙터(Shaheen Contractor) BI 수석 ESG 전략가는 "정치적 혼란과 규제 변화로 인해 자산관리자들이 주춤하면서 ESG ETF 출시가 계속 둔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그는 "지난해 하반기 투자회사들은 기후전환 상품과 같은 주제별 유형의 펀드 마케팅에 집중했으며, 이런 추세는 계속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액티브 펀드의 높은 수수료도 ESG 투자의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액티브 펀드의 수수료는 다른 펀드보다 70% 더 높은데, 다수의 ESG 펀드가 수수료가 높은 액티브 방식으로 운용되고 있다. 액티브 펀드는 높은 기대수익을 추구하며 적극적으로 기업들에 투자하는 펀드전략을 말한다. 

BI에 따르면 지수를 추종하는 ETF는 ESG 중심 ETF 자산의 거의 90%를 차지하고 있다. 또 골드만삭스그룹, 블랙록, JP모건 체이스앤코 등 다수의 거대 자산운용사들이 액티브 ESG 펀드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컨설팅 회사인 스트라테가스 시큐리티스(Strategas Securities)의 토드 손(Todd Sohn) ETF 전략가는 "ESG 펀드와 관련해 내가 겪은 가장 큰 문제는 ESG 펀드 상품들이 액티브 펀드를 표방하지만 수동적인 지수에 영향받고 있다는 것"이라며 "액티브 펀드의 장점도 없을 뿐더러 어떤 경우에는 몇 배의 수수료를 더 지불하는 경우도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상당수 자산운용사들은 정치적 외풍을 막기 위해 ESG 관련 상품을 다시 포장해 판매하고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환경규제 앞 대중소기업 상생 '선택 아닌 필수'...자발적 탄소시장으로 대응해야

급박하게 돌아가는 환경통상규제를 적시에 대응하려면 공급망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대중소기업 상생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

빙그레, 탄소중립 실천·자원순환 활성화 MOU

빙그레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E-순환거버넌스와 탄소중립 실천 및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업무협약

포스코, 해수부와 '바다숲' 조성 나선다

포스코가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해 바다숲을 조성한다.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

두나무, 사내 ESG캠페인으로 1년간 1만8000kg 탄소감축

두나무가 임직원 대상 ESG 캠페인을 통해 지난 1년간 약 1만8000kg의 탄소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24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지난 1년

HLB글로벌, 자원환경사업 소비재기업으로 물적분할

HLB글로벌이 모래 등 골재를 채취해 판매하고 있는 자원환경사업부를 물적분할해 B2C, D2C 등을 주력으로 하는 소비재 전문기업으로 분사시킨다.HLB글로

'재활용 기저귀' 일본에서 판매...'세계 최초'

재활용 기저귀 제품이 세계 최초로 일본에서 출시됐다.최근 마이니치신문은 일본의 위생용품 기업 유니참이 20일부터 규슈의 쇼핑센터와 자사의 온라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