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빅3, 모두 '공동·각자대표' 체제로 전환...백지장도 맞들자?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3-29 13:59:33
  • -
  • +
  • 인쇄
▲게임 빅3가 일제히 '투톱체제'로 전환했다.

넥슨과 엔씨소프트, 넷마블 등 국내 빅게임3가 일제히 실적호전과 시장확장을 노리며 공동대표 또는 각자대표의 '투톱체제'로 전환해 눈길을 끌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28일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김택진 대표를 사내이사로 재선임하고, 박병무 신임 공동대표를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통과시킴에 따라 '김택진·박병무' 공동대표 체제가 됐다.

엔씨소프트가 공동대표 체제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엔씨소프트는 주요 수익원인 '리니지M' 시리즈 부진과 신작 '쓰론 앤 리버티' 흥행실패로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무려 75%나 감소했다. 이에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 글로벌 게임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고, 경영내실을 다지기 위해 공동대표 체제로 전환한 것으로 해석된다.

두 대표는 각기 전문성을 살려 역할분담할 예정이다. 김택진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지닌 게임을 개발하는데 집중하고, 박병무 대표는 내부역량을 결집하고 경영 효율화를 꾀하는데 집중할 예정이다. 엔씨는 두 대표의 전문성과 시너지를 바탕으로 게임 지적재산권(IP)과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한 투자와 기업 인수합병(M&A)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게임 개발사로서 더 과감한 도전과 새로운 시도를 위해 공동대표 체제로 전환했다"며 "게임 경쟁력 및 글로벌 포트폴리오 강화, 조직 전반의 체질개선을 함께 이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도 이날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김병규 경영기획담당 부사장을 신임 사내이사로 선임됨에 따라, 권영식·김병규 각자대표 체제로 출범하게 됐다.

넷마블은 지난해 3분기까지 7분기 연속 적자를 겪다가 4분기에 흑자전환에 성공하면서 손실을 크게 줄였다. 그러나 연간실적에서는 69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면서 올해 적자를 탈출해야 하는 중요한 분기점에 놓이게 됐다. 특히 올해는 신작 5종을 내놓을 예정이어서, 넷마블 입장에서는 올해 턴어라운드를 노릴만한 시점인 것이다.

게임 빅3 가운데 가장 호실적을 기록한 넥슨코리아도 공동대표 체제로 출범했다. 넥슨이 공동대표 체제로 바꾼 것은 2009년∼2010년 서민·강신철 공동대표 시절 이후 14년만이다.

넥슨코리아는 지난 27일 일본에서 열린 넥슨 주주총회에서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가 넥슨의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됨에 따라, 이정현 대표 후임으로 강대현·김정욱을 공동대표로 선임했다. 

강대현 공동대표는 2004년 넥슨에 입사해 2009년 라이브퍼블리싱실 실장, 2011년 네오플 '던전 앤 파이터' 개발실장, 2014년 라이브본부장, 2017년 인텔리전스랩스 본부장을 역임했다. 2020년부터는 COO를 맡으며 넥슨코리아의 게임 및 서비스 운영 전략을 수립했다.

김정욱 공동대표는 중앙일보 출신으로 2013년 넥슨에 합류해 2015년 기업문화 및 대외업무 담당 전무, 2016년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을 거쳐 2018년 넥슨재단 이사장을 맡았다. 2020년에는 넥슨코리아 CCO로서 사회공헌 및 인사, 홍보 등 경영지원과 커뮤니케이션 부문 전반을 총괄했다.

국내 게임 빅3기업들이 동시에 '투톱체제'로 전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역할분담을 통해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사업외연을 확장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최근 몇 년동안 신작 출시가 뜸했고, 그나마 내놓은 신작들도 흥행에 실패하는 등의 부진을 겪으면서 역할분담의 필요성을 절감했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공통된 시각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전력거래소 비상임 3명 고발당했다..."이해충돌방지법 위반"

전력거래소가 선임한 비상임이사 3명이 이해충돌방지법 위반으로 고발당했다.25일 기후솔루션과 18개 태양광협동조합,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회, 전

당장 코앞에 닥친 국제환경규제..."대-중소기업 상생으로 대응해야"

급박하게 돌아가는 환경통상규제를 적시에 대응하려면 공급망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대중소기업 상생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

빙그레, 탄소중립 실천·자원순환 활성화 MOU

빙그레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E-순환거버넌스와 탄소중립 실천 및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업무협약

포스코, 해수부와 '바다숲' 조성 나선다

포스코가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해 바다숲을 조성한다.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

두나무, 사내 ESG캠페인으로 1년간 1만8000kg 탄소감축

두나무가 임직원 대상 ESG 캠페인을 통해 지난 1년간 약 1만8000kg의 탄소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24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지난 1년

HLB글로벌, 자원환경사업 소비재기업으로 물적분할

HLB글로벌이 모래 등 골재를 채취해 판매하고 있는 자원환경사업부를 물적분할해 B2C, D2C 등을 주력으로 하는 소비재 전문기업으로 분사시킨다.HLB글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