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얼굴까지 인식한다...현대차·기아 '배송로봇' 공개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4-03 10:05:50
  • -
  • +
  • 인쇄
▲현대차·기아가 공개한 배송 로봇 'DAL-e Delivery'(사진=현대차그룹)

택배나 커피를 싣고 엘리베이터로 이동하고, 수령자가 맞는지 얼굴도 확인할 수 있는 배송로봇이 올 2분기부터 서울시의 한 건물에서 서비스될 예정이다.

현대차·기아는 기존 호텔배송로봇의 디자인과 기능을 확 바꾼 배송로봇 '달이 딜리버리(DAL-e Delivery)'를 3일 공개하면서, 2분기에 오피스빌딩인 '팩토리얼 성수'에 최초로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로봇은 4개의 PnD모듈(Plug and Drive Module)이 장착돼 있어, 성인의 보폭과 비슷한 시속 4.32km 속도로 이동할 수 있다. 지난 CES 2022에서 처음 공개한 PnD모듈은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이 기술이 적용된 '달이 딜리버리'는 붐비는 공간에서도 장애물을 인식하고 빠른 회피 주행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사무실이나 쇼핑몰 등 복잡한 공간에서도 고객이 물건을 편리하게 수령할 수 있다.

모서리는 둥근 사각기둥 형태로 디자인돼 있고, 최소한의 센서만 노출시키고 무게중심은 하단에 둬 주행 안정성을 높였다. 현대차·기아는 "좁은통로에서 매끄럽게 주행할 수 있도록 '달이 딜리버리' 크기를 줄였지만 내부 적재공간은 더 확장했다"고 밝혔다. 10kg까지 물건을 적재할 수 있고, 박스 형태의 물품뿐 아니라 커피를 16잔까지 실을 수 있다. '달이 딜리버리' 적재함 내부는 은은한 조명이 설치돼 있어, 물품 수령자는 적재함 문을 열기전에 배송물품을 미리 확인할 수 있다. 문이 열리면 수납 트레이가 앞으로 나와 손쉽게 물건을 꺼낼 수 있다.

특히 '달이 딜리버리'의 가장 큰 특징은 엘리베이터 및 출입문 관제시스템과 연동한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로봇 스스로 건물 전체층을 오가며 배송할 수 있다. 또 실시간 최적경로를 찾아 빠른배송도 가능하다.

'달이 딜리버리'는 현대차·기아 로보틱스랩에서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안면인식 기술이 적용돼 배송 목적지에 도착하면 카메라로 수령 대상자를 인식하고 배달물품을 전달한다. 로보틱스랩의 안면인식 기술은 99.9% 정확성으로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공식 인증을 받아 기술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현대차·기아는 달이 딜리버리에 서비스 현황을 나타내는 11.6인치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화면에서는 목적지, 운영 현황 등이 표시돼 주변 사람들도 로봇의 상황을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 고객에게 친근감을 주기 위해 다양한 표정이 표현되기도 한다.

이 배송로봇은 올 2분기부터 이지스자산운용의 '팩토리얼 성수'에 최초로 적용된다. 서울시 성동구에 있는 팩토리얼 성수는 오는 4월 입주를 시작하는 스마트 오피스빌딩으로, 지난해 5월 현대차·기아는 이지스자산운용과 로봇 친화형 빌딩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 사람이 있는 곳까지 스스로 배달해주는 똑똑한 배송 로봇!(영상=현대차그룹)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전력거래소 비상임 3명 고발당했다..."이해충돌방지법 위반"

전력거래소가 선임한 비상임이사 3명이 이해충돌방지법 위반으로 고발당했다.25일 기후솔루션과 18개 태양광협동조합,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회, 전

당장 코앞에 닥친 국제환경규제..."대-중소기업 상생으로 대응해야"

급박하게 돌아가는 환경통상규제를 적시에 대응하려면 공급망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대중소기업 상생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

빙그레, 탄소중립 실천·자원순환 활성화 MOU

빙그레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E-순환거버넌스와 탄소중립 실천 및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업무협약

포스코, 해수부와 '바다숲' 조성 나선다

포스코가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해 바다숲을 조성한다.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

두나무, 사내 ESG캠페인으로 1년간 1만8000kg 탄소감축

두나무가 임직원 대상 ESG 캠페인을 통해 지난 1년간 약 1만8000kg의 탄소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24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지난 1년

HLB글로벌, 자원환경사업 소비재기업으로 물적분할

HLB글로벌이 모래 등 골재를 채취해 판매하고 있는 자원환경사업부를 물적분할해 B2C, D2C 등을 주력으로 하는 소비재 전문기업으로 분사시킨다.HLB글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