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로 구멍뚫린 하늘...전세계 곳곳 역대급 '물난리'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5-07 14:39:27
  • -
  • +
  • 인쇄
▲지구촌 곳곳이 역대급 폭우 피해에 시달리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아메리카 브라질, 아프리카 케냐, 아시아 파키스탄 등 전세계 곳곳에서 역대급 폭우로 인해 수백명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다.

6일(현지시간) 가디언, CGTN,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브라질 남부지역을 강타한 집중호우로 현재까지 최소 83명이 숨졌다. 홍수에 마을이 통째로 물에 잠기면서 무려 12만200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브라질 당국은 "이번 홍수로 브라질 남부지역 500개 도시 가운데 3분의 2 이상이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피해가 가장 컸던 브라질 최남단 히우그란지두술주(州)는 한달치 비가 나흘동안 쏟아졌다. 일부 지역에서는 300㎜의 폭우가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폭우로 저수지가 넘치는 월류 현상이 일어났고, 산사태와 도로 유실, 교량 붕괴 등의 피해가 잇따랐다. 또 8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물을 공급받지 못하고 있고, 40만이 넘는 가구들에 전력이 끊겼다.

포르투 알레그레의 과이바강 수위는 5.33m까지 상승했다. 이는 역대 가장 높았던 1941년 4.76m를 넘어선 수준이다. 에두아르도 레이테 히우그란지두술 주지사는 "전례없는 일"이라며 "주를 재건하려면 일종의 '마셜 플랜'(2차 세계대전 후 유럽 재건 정책) 수준의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아프리카 케냐는 지난 3월부터 계속된 폭우로 현재까지 228명이 목숨을 잃고, 72명이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다. 폭우로 발생한 이재민은 21만2630명에 달했다. 특히 지난달 29일 나쿠루주(州) 올드 키자베 댐이 홍수로 무너지면서 이에 휩쓸린 주민 58명이 숨졌다.

수도 나이로비에서는 최근 7일간 305㎜의 비가 쏟아져 마을이 통째로 침수되거나 진흙탕이 됐고, 강과 도시를 구별할 수 없는 수준으로 변했다. 나이로비의 4월 평균 강수량은 219㎜로, 엄청난 양의 비가 쏟아진 결과다.

케냐 기상부는 이번 폭우가 6월까지 이어질 것이며, 5월들어 더 심해질 것으로 예측했다. 기상부는 전국 여러 지역에 비가 계속되고 6개 지역엔 폭우가 발생할 수 있으며 저지대엔 홍수와 산사태가 일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파키스탄도 지난 4월에 평년의 약 3배에 달하는 비가 내리면서 1961년 이후 63년만에 가장 습한 4월을 기록했다. 지난달 파키스탄에는 59.3㎜의 비가 쏟아졌고 이로 인해 홍수와 산사태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폭우로 인한 낙뢰와 주택 붕괴 등으로 14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와 중국 광둥성에서도 최근 이례적인 폭우가 발생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한결같이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 영향"이라고 입을 모았다. 실제로 세계 평균기온은 최근 10개월 연속으로 상승하고 있고, 세계 해양 평균 온도 역시 12개월째 상승중이다. 일부지역에는 엘니뇨 현상까지 겹치면서 역대급 폭우가 지구촌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케냐 등 아프리카 지역의 폭우는 '인도양 쌍극자'로 인해 강수량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인도양 쌍극자란 인도양 서쪽과 동쪽의 해수면 온도가 번갈아 올라가는 현상을 말한다. 기상학자들은 "올해 인도양 쌍극자 현상이 극단적으로 나타나면서, 예년보다 뜨거워진 바다 온도와 대기 증발 효과가 케냐의 대홍수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