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인줄 알았다"…26년만에 가장 더웠던 '한국의 4월'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5-07 17:43:03
  • -
  • +
  • 인쇄
▲4월 14일 서울 한낮 기온이 29℃까지 치솟아 더위를 피해 물놀이를 즐기는 시민들 (사진=연합뉴스)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전세계 최고기온 기록이 연일 갈아치우는 가운데 올 4월도 역시 국내 관측사상 가장 뜨거웠던 4월로 기록됐다. 낮 최고 기온이 32℃를 돌파해 최고온도도 갱신됐다.

7일 기상청이 발표한 '2024년 4월 기후특성'에 따르면 지난달 우리나라 평균기온은 14.9℃로 측정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는 기상 관측이 시작된 1973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로, 기존 최고기록이던 1988년 4월 14.7℃보다 0.2℃ 높았다.

평균기온과 함께 일최고기온도 기록을 갈아치웠다. 평균 일최고기온은 21.1℃로 평년보다 2.5℃ 높았으며, 지난 4월 14일 일최고기온은 지역별로 29~32℃로 측정됐다. 지난달 27~28일엔 이동성 고기압 영향으로 햇볕까지 강해지면서 전국적으로 기온이 크게 올랐다.

기온상승 원인으로 지구온난화가 지목되는 상황이다. 앞서 유럽연합(EU) 산하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서비스'(C3S)에 따르면 지난 3월 지구 평균기온은 14.4℃로, 이전 최고치보다 0.1℃ 높아졌다. 올 4월에도 평균기온 최고치를 기록하면 11개월 연속으로 매월 최고치를 경신하게 된다.

하지만 기상청은 '지구온난화'가 4월 기온상승을 가져온 원인으로만 보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기상청은 "대륙고기압 강도가 약한 상황에서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을 자주 받아 평년보다 기온이 높았다"고 분석했다. 또 4월 북반구 중위도에서 동서로 길게 상층 기압능이 발달하며 고위도의 찬공기가 북극 주변에 갇혀 시베리아 대륙고기압 강도가 약했던 것도 기온을 오르게 한 원인 중 하나로 짚었다.

이에 더해 4월 필리핀 부근 열대 북서태평양 해상에서 엘니뇨가 쇠퇴하며 해당 지역의 약한 대류가 필리핀 동부지역에 고기압성 흐름을 강화시켰다. 기상청은 이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따뜻한 남풍이 유입되며 한반도를 달궜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기온은 다양한 이유로 변동하기 때문에 4월 기온 특성만 가지고 지구온난화의 탓으로 분석하기 어렵다"면서 "당장은 기후학적으로 설명할 수밖에 없지만 관련 데이터가 연단위처럼 많이 쌓이면 지구온난화의 연관성을 찾아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4월 황사 일수는 3.6일로 평년(2.1일)보다 많았다. 16~20일, 25~26일 두 차례 내몽골 지역에서 발생한 모래 먼지가 북풍을 타고 한반도로 유입됐다. 주요 지점 일최대 황사농도는 4월 17일 서울 344㎍/㎥, 4월 18일 울산 545㎍/㎥ 등을 기록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