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서부에 또 산불...벌써 여의도 면적 34배 '잿더미'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5-13 12:51:05
  • -
  • +
  • 인쇄
▲캐나다 서부 산불로 뿌옇게 변한 대기 (사진=연합뉴스/앨버타주 소방당국)

캐나다에서 또다시 대형산불이 발생해 서울 여의도 면적의 34배 이상을 태웠다. 이 불로 인해 주민 수천명이 대피한 상태다.

12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캐나다 서부에서 지난 10일 발생한 산불이 이날 1만ha(헥타르·1㏊는 1만㎡)의 면적으로 확산됐다. 이는 서울 여의도 면적(2.9㎢)의 34배에 달하는 규모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에서는 인근 산불이 4136ha를 태우는 등 피해 면적이 크게 늘었으며, 노던 로키스와 포트 넬슨 주민 수천명이 대피했다.

롭 프레이저 노던 로키스 시장은 포트 넬슨과 인근 지역주민 3500명이 대피했으며 강풍으로 나무가 송전선 위로 쓰러지면서 산불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노던 로키스로부터 7㎞ 떨어진 원주민 거주지역에도 대피령이 내려졌다.

브리티시컬럼비아와 맞닿아있는 앨버타주에서도 포트 맥머리 인근 등에서 43건의 산불이 발생해 대피령이 발령됐다. 이 지역에서 산불면적은 5500ha까지 넓어졌다.

포트 맥머리는 산림지대에 있으며 지난 2016년에도 산불로 인해 건물 2500채가 파괴되고 9만명이 대피한 적이 있다.

앨버타주 내에서 포트 맥머리 외에도 사프레 크릭, 그레고아이어 레이크 등 다른 지역에도 대피령이 발령됐다.

앨버타주 당국은 소방대원 6명, 헬리콥터 13대와 화재 진압용 항공기를 동원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당국은 산불이 진압됐지만, 기온이 높아지면서 다시 번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번 산불로 인한 연기가 캐나다 서부 대부분 지역에 확산하면서 대기질이 급격히 악화했다고 연방 정부는 밝혔다.

이날 앨버타주 에드먼턴시의 대기질은 위험 수준까지 악화했고 기상학자들은 비 예보도 없는 상황임을 고려해 주민들에게 실내에 머물러 달라고 권고했다.

캐나다는 지난해에도 산불로 인해 큰 피해를 봤다. 지난해 산불로 1500만ha 이상의 면적이 불에 타고 소방관 8명이 사망했으며 주민 23만명이 대피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