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류폐기물 재활용 길 열렸다...英 폴리에스터 재활용 공장 설립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5-13 15:32:56
  • -
  • +
  • 인쇄

영국에서 합성섬유 의류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폴리에스터 원단을 재활용하는 공장이 설립됐다.

11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은 의류업체 프로젝트플랜B와 구세군무역회사의 합작투자사 '프로젝트 리클레임'(Project Re:claim)이 폴리에스터 원단으로 재활용 소재를 만드는데 성공하고 세계 최초로 재활용 원사를 생산하는 공장을 설립했다고 보도했다. 

프로젝트 리클레임은 의류폐기물 및 패션산업의 탄소배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운동의 일환으로 설립됐다. 영국 노샘프턴셔주 케터링에 소재한 이 공장에서는 플라스틱병을 재활용하는 기술을 적용해 폴리에스터 직물을 펠릿으로 추출한다. 이 펠릿으로 재활용 원사를 만드는 것이다.

구세군무역회사 관계자는 스포츠 의류에서부터 병원 커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종류의 원료들을 시험생산해 왔다고 설명했다. 또 브랜드와 제조업체를 설득해 유니폼 등을 모두 폴리에스터로 통일, 복잡한 처리없이 기계에 투입할 수 있도록 했다.

프로젝트 리클레임은 올해 2500톤의 의류폐기물을 재활용하고 2025년까지 이 규모를 2배를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테스코(Tesco), 존 루이스(John Lewis)를 포함한 대형 소매업체는 물론 교복 제조사인 데이비드 루크(David Luke)와 같은 전문 제조사와 협력해 재활용 폴리에스터를 공급하고 있다.

영국 재활용기관 '랩'(Wrap)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에서 매년 발생하는 145만톤의 중고직물 가운데 약 절반이 쓰레기통에 버려져 대부분 소각된다. 재사용·재활용되는 직물 65만톤 가운데 대부분은 매트리스나 자동차 문 충전재 등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데, 이 역시 대부분 매립에서 끝난다. 의류로 판매되는 중고직물은 20%에 그친다.

현재까지 의류폐기물 문제를 해결하는 속도는 매우 더디게 움직였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환경규제와 소비자 압력이 주요 소매업체들을 압박하면서 중고섬유 산업이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영국 의회는 지난 4월 소매업체와 의류브랜드가 중고의류 및 직물의 재활용 비용을 지불하도록 요구하는 계획을 재검토하기 시작했다. 프랑스와 네덜란드는 이미 중고섬유 처리에 엄격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허더즈필드대학의 기술섬유연구센터장 패릭 고스와미 교수는 "이는 세계 최초의 기술"이라며 "기업이 재활용 폴리에스터를 공급망에 포함할 수 있도록 알리고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고스와미 교수는 "중고의류 처리기술을 실현하려면 협력과 투자가 필요하다"며 "넷제로를 달성하려면 선택의 여지가 별로 없다"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